2019.10.25 (금)

  • 맑음동두천 12.1℃
  • 흐림강릉 14.9℃
  • 구름조금서울 15.0℃
  • 구름조금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6.9℃
  • 맑음광주 16.3℃
  • 구름조금부산 17.3℃
  • 구름조금고창 12.8℃
  • 맑음제주 18.5℃
  • 맑음강화 13.4℃
  • 구름많음보은 11.3℃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2.7℃
  • 흐림경주시 15.9℃
  • 구름조금거제 17.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김정숙 여사,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자원봉사자 격려 오찬간담회

[한국방송/허정태기자] 김정숙 여사는 23일(화) 오전 11시 35분부터 낮 12시 55분까지 광주 시내 한 음식점에서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자원봉사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격려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이 자리에서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위해 노력하시는 여러분들이 얼마나 고마운지 한달음에 달려 왔다”며 “국제대회에 자원봉사로 참여했던 분들은 계속해서 (참여)한다고 들었다. 여러분들은 한국을 알리는 얼굴”이라면서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오늘 자리에서 이렇게라도 감사 말씀을 드릴 수 있어 기쁘다”면서 “대회가 끝날 때까지 더위 조심하시고 건강 유의하시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는 통역, 의전, 미디어 지원, 경기진행보조, 수송 등 대회의 성공을 위해 각 분야에서 봉사를 하는 자원봉사자 11명이 참석했습니다.

통역을 맡은 조순미 씨는 예전 광주 유니버시아드게임 자원봉사의 여운이 이번 자원봉사의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해외에서 태권도 도장을 운영하는 윤동일 씨는 이번 봉사가 너무 보람있고 기쁘다고 밝혔습니다.

고려인 2세인 마리아, 마리나 학생은 러시아어 통역을 하면서 프레스센터에서 선수들 안내를 한다고 말했고, 수구 볼보이로 활동하는 김강혁, 이윤효 학생은 최연소 자원봉사자이기도 합니다. 김정숙 여사는 “어려서 엄마가 걱정도 하실 텐데 자랑스러워도 하실 것 같다”고 두 학생을 격려했습니다.

수송을 맡은 박성표 씨는 “나이가 많아 자원봉사자 선발이 안 될까 걱정했다”며 “봉사는 저축이라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연차휴가를 내고 자원봉사를 한 이계운 씨는 “남들이 하는 취미처럼 봉사가 취미”라며, “한번 봉사하면 새로움을 경험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통역을 맡은 베버 남순 씨는 파독 간호사로 살아왔다며 독일에서 힌츠페터의 다큐가 소개됐을 때 당시 광주에 있던 대학생 동생이 너무 걱정됐었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참석자들은 외국 선수들에게 답해 주기 위해 광주를 공부하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참석자들은 한국과 뉴질랜드 남성 수구 15-16위 결정전을 가슴 졸이며 응원했다면서 이번에 승리해 너무 감동적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생업이 있거나, 멀리 외국에서 오거나, 연령이 많고 적거나에 상관없이 선의를 행동으로 옮기는 여러분들이 자랑스럽다”며 “좋은 일을 하시는 여러분들께 감사를 전하고 싶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제대회에서 한층 올라간 한국의 위상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하다”며 다시 한 번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2019년 7월 23일
청와대 부대변인 한정우

배너

한·일 총리 “중요한 이웃국가…관계 악화 방치 안돼”
[한국방송/김근해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회담을 갖고양국의 관계 악화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데에 인식을함께 했다. 또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도 한일,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는 공감대를 이뤘다. 국무조정실은 이날 양국 총리의 회담결과를 담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이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조실은“한일 관계에 관해 양 총리는 한일 양국은 중요한 이웃국가로서 한일 관계의 어려운 상태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낙연 총리는 한일관계의 경색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양국 외교당국간 대화를 포함한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촉진시켜 나가자고 촉구했고 아베 총리는 국가간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당국간 의사소통을 계속하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일본이 그런 것처럼, 한국도 1965년 한일기본관계조약과 청구권협정을 존중하고 준수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제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이번에도 한일 양국이 지혜를 모아 난관을 극복해 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