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맑음동두천 18.2℃
  • 흐림강릉 20.3℃
  • 서울 20.0℃
  • 대전 20.2℃
  • 흐림대구 21.2℃
  • 흐림울산 22.4℃
  • 흐림광주 21.7℃
  • 흐림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0.4℃
  • 흐림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20.2℃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19.1℃
  • 구름많음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경제

5월 신설법인 8967개…지난해 대비 6.7% 증가

제조업은 5개월·서비스업은 8개월 연속 증가세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신설법인 동향을 통해 5월 신설법인 수가 전년 동기 대비 6.7% 증가한 8967개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올해 5월까지 신설된 법인의 수는 총 4만 5343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64개(2.9%) 늘었다.

5월 신설법인의 주요 특징을 살펴보면 업종별로는 도·소매업 1933개(21.6%), 제조업 1604개(17.9%), 부동산업 1192개(13.3%), 건설업 839개(9.4%) 등의 순이었다.

이중 제조업 신설법인은 음식료품, 섬유·가죽, 고무·화학 등을 중심으로 전년 동월 대비 13.8%(194개) 늘어 5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서비스업 신설법인은 부동산업(375개), 금융·보험업(110개),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76개), 정보통신업(48개) 순으로 늘어났으며 전년 동월 대비 12.3%(670개) 늘어 8개월 연속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40대 3081개(34.5%), 50대 2356개(26.4%), 30대 1861개(20.8%) 순으로 법인을 많이 설립했다

성별로는 여성 신설법인 수가 2308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6% 늘었고 남성 신설법인 수는 6659개로 5.4% 증가했다.

전체 신설법인에서 여성 신설법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9%p 높아진 25.7%였다.

지역별로는 경기(376개), 인천(110개), 충남(49개), 부산(48개) 순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증가했다.

문의: 중소벤처기업부 통계분석과 042-481-6853


배너

문재인 대통령 "日, 막다른 길 가지 않길 바란다"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일본의 태도 전환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내 30대 대기업 총수와 CEO를 청와대로 불러 가진 회동에서 "무엇보다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도 화답해 주기를 바라며, 더 이상 막다른 길로만 가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8일 일본 측에 조치 철회를 공식 요구한 데 이어 일본의 성의 있는 조치를 거듭 촉구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일본 정부가 정치적 목적을 위해 우리 경제에 타격을 주는 조처를 하고 아무런 근거 없이 대북제재와 연결하는 발언을 하는 것은 양국 우호와 안보 협력 관계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한 뒤 "양국의 경제에도 이롭지 않은 것은 물론 당연히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므로 우리는 국제적인 공조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의 조치를 '정치적 목적'이라고 규정한 데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이를 한국의 대북제재와 연결한 데 대해 사실상 강한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전례 없는 비상 상황인 만큼 무엇보다 정부·기업이 상시로 소통·협력하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