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9 (목)

  • 맑음동두천 -3.3℃
  • 구름조금강릉 2.9℃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1.1℃
  • 구름많음대구 2.0℃
  • 구름조금울산 1.4℃
  • 흐림광주 1.3℃
  • 구름많음부산 4.7℃
  • 구름조금고창 1.7℃
  • 구름많음제주 7.1℃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2.5℃
  • 구름많음경주시 1.6℃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사회

웰니스 추천 관광지 ‘동의보감촌’으로 오세요

[산청/허정태기자] 산청군은 코엑스에서 열리는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에 웰니스 추천 관광지로 참가해 동의보감촌과 제19회 산청한방약초축제 홍보를 펼쳤다. 

산청군은 오는 9일까지 열리는 박람회에서 ‘웰니스 추천 관광지 동의보감촌’ 홍보관을 마련해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산청 대표 관광지 동의보감촌과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선정된 산청한방약초축제를 알렸다. 

박람회에서 영어, 일어, 중국어 홍보물을 배부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도 팔을 걷어 부쳤다. 또 동의보감차 시음과 약초향기주머니를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해 관람객의 호응을 얻었다. 

박람회는 서울시와 ㈜코트파가 주최해 서울국제트레블마트와 한국국제관광전을 통합해 개최함으로써 세계 50여 개국과 지자체, 140여 기관 등이 참여해 최근 관광 트렌드와 콘텐츠를 홍보하고 교류하는 자리다. 

산청군 관계자는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박람회에 참여해 동의보감촌과 약초축제 홍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대기관리권역 전국 확대…지역별 맞춤형 관리
[한국방송/장영환기자] 올해부터 종이·전자부품 제조업에 대한 통합환경관리제도가 적용된다. 오는 4월부터 대기관리권역을 전국으로 확대해 지역별로 맞춤형 미세먼지 관리를 추진한다. 폐수 유기물질 관리지표는 기존의 화학적산소요구량에서 총유기탄소량으로 전환된다. 올해부터 달라지는 환경·기상분야 정책을 살펴본다. 수도권에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된 3일 오후 서울광장 앞에서 서울시 미세먼지 특별단속반이 오래된 경유차의 배출가스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종이·전자부품 제조업 대한 통합환경관리제도 적용 = 환경오염시설 관련 10개 인허가를 하나의 허가로 통합하는 통합환경관리제도가 펄프·종이 및 판지제조업, 전자부품제조업 업종까지 적용된다. 통합환경관리제도는 인허가 절차는 간소화하되, 업종별 특성과 주변 환경 등을 개별적으로 고려한 맞춤형 기준을 적용하는 기업과 지역주민 모두에게 합리적인 제도다. 환경부는 지난 2017년에 처음 시작된 통합환경관리제도를 2021년까지 반도체, 알콜음료, 자동차부품 등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큰 19개 업종에 대해 단계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대기관리권역 전국 확대로 지역 맞춤형 대기질 관리 = 대기오염이 심하거나 오염물질 발생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