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11.4℃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9.3℃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11.6℃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경제

로봇팔·무인지게차…첨단 물류 장비·기술 한자리에

국제물류산업대전 16일 일산 킨텍스…164개 기업 총 572개 전시관 운영

[한국방송/김명석기자] 로봇팔, 자율운송로봇, 무인 지게차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물류산업의 트렌드를 한 눈에 살펴보고 물류기업의 국·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국제물류산업대전이 16일 개막한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국제물류산업대전은 운송·서비스·보관·IT·물류설비 분야를 아우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물류전시회로서 한국통합물류협회가 주최하고 국토교통부가 후원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막한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를 방문해 네이버랩스의 지능형 로봇팔을 움직여보고 있다. 이 로봇팔을 이용하면 100kg이 넘는 물건을 손으로 밀며 이동시킬 수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1월 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막한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를 방문해 네이버랩스의 지능형 로봇팔을 움직여보고 있다. 이 로봇팔을 이용하면 100kg이 넘는 물건을 손으로 밀며 이동시킬 수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번 국제물류산업대전에는 물류설비 개발 업체, 물류서비스 제공업체 등 164개 기업이 총 572개 전시관을 열어 첨단 물류장비와 서비스 등을 홍보할 예정이다.

인공지능(AI) 기반 로봇팔, 자율운송로봇, 무인 지게차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최신 물류경향를 한 눈에 살펴보고 물류산업의 발전 전망을 예측해 볼 수 있다.

특히 국토교통 연구개발(이하 R&D) 홍보관을 별도로 마련해, 그 간 정부 R&D를 통해 중견·중소기업이 개발한 물류분야 첨단 장비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아울러 이번 국제물류산업대전에는 글로벌 투자 설명회, 첨단물류기술 활용전략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개최된다.

우선 16일에는 국내 물류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해외 투자전략·통관절차 세미나가 있다.

인도네시아(투자조정청), 말레이시아(투자조정청), 태국(무역진흥국)의 정부관계자 및 시장전문가가 참석하는 동남아시장 투자전략 설명회와 해외기관-국내기업 간 1대1 비즈니스 미팅도 개최된다.

행사 둘째날인 17일에는 4차 산업혁명 첨단물류기술 활용전략 세미나가 열린다.

블록체인, 스마트 물류시스템 솔루션, 물류자동화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의 물류분야 활용전략에 대해 설명한다.

김정렬 국토부 2차관은 “택배 등 생활물류의 성장과 로봇·드론 등 첨단·신기술의 등장으로 물류산업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급격히 발전하고 있다“면서 “생활물류 육성, 적정 안전운임 산정, 물류산업 첨단화, 해외진출 지원 등 물류산업의 혁신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국토교통부 물류시설정보과 044-201-4008


배너

문대통령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시점”
[한국방송/문종덕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제 남북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고 전제하고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장으로 재추대된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하고 북미 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며 “이 점에서 남북이 다를 수 없고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 있더라도 남북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서로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며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문 대통령은 이어 “평화를 완성하고, 번영과 통일로 가는 길은 반드시 이루어야 하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