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흐림동두천 12.7℃
  • 구름많음강릉 13.8℃
  • 흐림서울 14.3℃
  • 흐림대전 14.9℃
  • 흐림대구 14.8℃
  • 흐림울산 15.8℃
  • 흐림광주 15.3℃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7.9℃
  • 흐림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3.6℃
  • 흐림보은 12.2℃
  • 흐림금산 12.0℃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3.9℃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사회

산청군 “군장병·의경 여러분 즐거운 설 되세요”

산청군이 설 명절을 맞아 지역 군부대와 경찰서를 찾아 군장병과 의경들을 격려했다

[산청/송인용기자] 산청군은 최근 산청군 지역대와 산청경찰서, 함양 소재 육군 제8962부대 3대대를 찾아 향토방위와 지역 치안유지를 위해 땀 흘리는 장병과 의경들에게 돼지고기와 곶감 등 위문품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허기도 산청군수는 “여러분들이 있어 우리 지역민들이 안심하고 명절을 보낼 수 있다”며 “앞으로도 든든한 지킴이가 돼 달라”고 말했다.

배너

2차 북미회담 장소는…평양‧워싱턴‧판문점 거론
[한국방송/김근해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에 관심이 쏠린다. 평양 이외에도 서울, 판문점, 워싱턴 등이 주요 장소로 거론된다. 1차 정상회담은 중립국이며 경호에도 용이한 싱가포르에서 개최됐었다. 뉴욕타임즈는 7일(현지시간) 북한 관리들을 인용, 트럼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러 평양을 방문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2차 정상회담 장소로 평양을 희망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이번 방북을 통해 북미는 2차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 위원장도 북미 간 2차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을 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의제 뿐 아니라 의전, 경호 등을 모두 포함하는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이 미국으로 돌아가 이번 방북 결과를 보고하면서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제반사항을 논의하기 위한 본격적인 협상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은 위원장이 친서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한만큼 북한 방문도 포함됐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북한을 방문했던 미국 대통령은 없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과 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