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5.5℃
  • 구름많음서울 13.0℃
  • 구름많음대전 14.9℃
  • 맑음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6.2℃
  • 구름조금부산 17.0℃
  • 맑음고창 15.2℃
  • 구름많음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14.3℃
  • 구름조금보은 15.1℃
  • 구름조금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17.0℃
  • 맑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경제

세계 최초로 인간형 로봇이 스키 실력을 겨루는 기술 경연의 장 열린다!

대학·로봇기업 등 8개팀 63명이 참여하는 스키로봇 챌린지 개최 -
-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11종 85대 로봇도 투입 -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로봇분야 연구 저변 확대와 우수 인재발굴, 로봇기술

에 대한 홍보를 위해 ’18.2.12.(월) 강원도 횡성군 웰리힐리파크 D+ 슬로프에서 ‘스키로봇 챌린

지’를 개최한다.


 

< 스키로봇 챌린지 개요 >

 

 

 

 ㅇ 일시 / 장소 : ’18.2.12(월) / 웰리힐리파크 D+슬로프(강원도 횡성군)

  ※ ’18.2.11(일)에는 참가팀별 자율테스트와 본선에 대비한 출발 순서 결정전 진행

 

 ㅇ 주최 / 주관 : 산업통상자원부 / 로봇산업진흥원·산업기술평가관리원

 

 ㅇ 참여자 : 총 2개 부문 8개팀 63명 참여

 

  * (자율주행) 한양대, 명지대, 국민대, 경북대, KAIST, 서울과기대, 로봇융합연, 미니로봇 등 8개
(원격조종) 한양대, 국민대, 서울과기대, 로봇융합연, 미니로봇 등 5개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 세계 최초의 로봇 활용 스키대회로 개최하는 ‘스키로봇 챌린지’는 알파

인 스키 종목 중 활강 속도와 회전기술을 겨루는 ‘대회전’을 모사해 5개의 기문을 통과한 점수

와 시간기록으로 순위를 결정한다.


대회는 로봇이 기문의 위치를 인식하여 이동하는 자율주행 부문로봇의 기계적인 완성도를

시험하는 원격조종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로봇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과 융합하는 대표적인 분야로,

래에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는 유망 신산업이다.


특히, 이번 대회는 지능형 휴머노이드, 정밀제어 등의 최신 기술 흐름 반영, 동계올림픽과 연계

한 종목 선정 등을 통해 참가자의 도전 의욕을 고취시키고 기술개발 촉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

대된다.


자율주행, 원격조종 부문별 1~3위 수상팀에는 메달과 상금*을 수여하며, 스키로봇 챌린지 참가

로봇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세부일정 등은 대회 공식 홈페이지(http://www.facebook.com/SkiRob

ot)에서 확인 할 수 있다.


    * 자율주행 부문 : (1위) 1,000만원, (2위) 400만원, (3위) 200만원. 원격조종 부문 : (1위)   150만원, (2위) 100만원, (3위)  50만원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경기장, 선수촌, 프레스센터 등

로봇 활용도 지원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올림픽 성화를 봉송한 로봇 휴보(HUBO)를 비롯해, 벽화를 그리는 로봇, 실제 물고

기처럼 움직이는 관상어 로봇 등 총 11종 85대의 로봇이 올림픽에서 활용할 예정이다.


평창동계올림픽에 투입되는 로봇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온라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로봇산업협회(www.korearobot.or.kr), 로봇산업진흥원(www.kiria.org)



배너

문재인 대통령 국회에 일침
[한국방송/이두환기자]문재인 대통령은 국회가 헌법이 부여한 기본 책무마저 다하지 못한다고 책망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국회 스스로 추천한 헌법재판관 후보 3명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아직 채택하지 않아 헌법기관 마비사태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국민의 헌법적 권리까지 침해하고 있는 상황을 해소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동의도 마찬가지인데, 판문점선언에 이어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남북 간의 평양선언 등이 계속되고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등 한반도의 상황이 빠르게 앞으로 나아가고 있지만 국회는 비준 동의안을 상임위에 상정조차 하지 않은 채 제자리에 멈춰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민이 간절히 바라고 세계가 주목하는 한반도 평화의 새역사를 만드는 일에 국회도 동참해 주시고, 정부가 더 잘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음주운전 교통사고에 대한 우려감도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음주운전 사고는 실수가 아니라 살인행위가 되기도 하고, 다른 사람의 삶을 완전히 무너뜨리는 행위가 되기도 한다”며 “정부는 동승자에 대한 적극적 형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