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27.1℃
  • 맑음강릉 22.4℃
  • 흐림서울 29.4℃
  • 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4.3℃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6.0℃
  • 부산 22.8℃
  • 맑음고창 25.8℃
  • 흐림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5.6℃
  • 흐림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3.4℃
  • 구름조금강진군 24.0℃
  • 구름조금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환경

영유아 수족구병 급증, 주의 당부

예방백신이 없어 올바른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가 가장 중요
- 어린이집·유치원 등 시설은 소독 철저, 환자는 등원 자제

[경산/김근해기자] 경산시(시장 조현일)는 3일 최근 영유아(0~6세)를 중심으로 수족구병 발생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영유아가 있는 가정 및 관련 시설에서의 위생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수족구병은 이름처럼 손, 발, 입안에 물집이 생기는 비교적 흔한 급성바이러스성 질환으로 5세 이하의 영유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며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5월부터 본격적으로 증가하여 6월~9월 사이에 많이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수족구병에 걸리면 처음 2~3일 동안 발열, 식욕부진, 인후통, 무력감 등으로 시작하여 증상이 심해지고, 발열 후 입 안, 손, 발에 수포성 발진 등 통증성 피부병변이 나타난다. 주로 3~4일이 지나면 호전되고 대부분 7~10일 이후 치유되는데, 증상 발생 후 1주일 동안은 전염력이 매우 강하다.

 

드물게는 뇌간 뇌척수염, 신경원성 폐부종, 폐출혈, 심근염, 심장막염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영유아가 수족구병 의심 증상을 보이면서, 38도 이상의 고열, 구토, 경련 등의 증상을 보이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수족구병은 환자의 비말(침방울), 분비물(침, 가래, 콧물, 대변), 수포의 진물 접촉에 의해 감염되며,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예방법으로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장난감, 놀이기구, 집기 등 소독하기 △기침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기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병의원에서 진료받고 발병 후 1주일간 등원 및 외출 자제 등이 있다.

 

안병숙 보건소장은 “수족구병은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감염병인 만큼 예방과 전파를 차단하는 것이 기본 수칙이다. 환자가 있는 가정에서는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특히 어린이집, 유치원 등 영유아 보육시설에서는 물품 소독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수족구병 예방수칙>

① 올바른 손 씻기

-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손씻기

- 기저귀 뒤처리 후, 배변 후, 코를 풀거나 기침, 재채기 후, 환자를 돌본 후

- 특히 유치원, 어린이집 종사자 및 영유아 관련 자

② 올바른 기침예절

- 옷소매 위쪽이나 휴지로 입과 코를 가리고 기침하기

③ 철저한 환경관리

- 아이들의 장난감, 놀이기구, 집기 등을 소독 하기

- 환자의 배설물이 묻은 옷 등을 철저히 세탁하기

④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 바로 병의원에서 진료받고 등원 및 외출 자제 하기(발병 후 1주일)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