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맑음동두천 15.6℃
  • 구름많음강릉 14.6℃
  • 맑음서울 19.4℃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6.7℃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8.9℃
  • 구름조금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8.4℃
  • 흐림금산 20.4℃
  • 맑음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7.0℃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신원식 장관, “예비군은 대한민국을 지키는 노련한 힘, 국가안보를 위한 든든한 버팀목”

국방부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신원식 국방부장관은 제56주년 예비군의 날을 기념하여, 4월 4일 목요일,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예비전력 발전에 기여한 모범예비군과 그 가족을 초청하여 그동안의 노고를 격려했습니다.

 

이날 초청된 모범예비군은 육·해·공군 및 해병대에서 추천받아 국방부에서 선발한 모범예비군 50명이며, 가족 50명을 함께 초청하여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특히,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예비군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올해는 전년 대비 초청 규모를 80명에서 100명으로 확대했습니다.

 

이번 행사에 초청된 모범예비군 중

 

서울 노원구 기동대장 김재균 님은 약 36년간 헌신적으로 현역 및 예비군지휘관으로 복무하였으며, ”모범예비군 선발에 감사하며, 지역방위의 최일선에서 내 고장은 내가 지킨다는 자부심으로 최선을 다해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겠다.“ 라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윤예지 예비역 대위는 병역명문가 자녀로 부부 군인이자 다둥이(자녀 4명) 엄마로서 3년째 60사단에서 비상근예비군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군 생활간 체득했던 군인정신과 사명감으로 일과 가정 모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유현진 예비역 병장은 6년 차 예비군으로서 예비군 훈련 중 익힌 심폐소생술로 학원에서 공부하다 쓰러진 고등학생을 살린 공으로 모범예비군에 선발되었으며, “대한민국 남성이라면 국방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예비군훈련에 임했고, 그때 배운 심폐소생술을 실천했을 뿐인데, 뜻깊은 상을 주셔서 감사하며 마지막까지 국방의 의무를 다하겠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습니다.

 

이번 모범예비군 초청행사는 5년 만에 국방부장관이 직접 주관합니다. 행사를 주관한 신원식 장관은

 

”예비군은 국가와 국민이 위기에 처할 때마다 언제든지 달려와 늘 앞장서 왔다. 앞으로도 국가안보를 위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방부도 예비군들이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예비군 제도와 정책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하며,

 

”국가안보와 지역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여러분이 자랑스럽고 든든하다.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여러분이 바로 대한민국“이라고 격려의 말을 전했습니다.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