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지방의회

충북도의회 건설환경위, 지하수자원 보존 및 개발 발전 토론회

 

충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원회(위원장 이동우)는 20일 충북연구원에서 '충청북도 지하수자원 보존 및 개발 발전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박지헌 의원(청주4)이 좌장을 맡은 이번 정책토론회는 김종식 충북도 수자원관리과장의 '충청북도 지하수 현황 및 보전·관리정책'과 배명순 충북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의 '지속 가능한 충북 지하수 보전 및 발전 방향'이라는 기조 발제로 시작됐다.

 

토론에는 조성렬 충북보건환경연구원 환경조사과장을 비롯해 김형수 중원대 교수, 강인옥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 지하수계획담당, 김다솜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조직국장이 참여했다.

 

김종식 과장은 "충북도는 지하수 관리계획을 수립해 지하수 수위와 수질오염을 측정하는 지하수 보조측정망 설치 사업과 지하수 방치공 원상복구 지원, 지하수 저류지 설치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며 "먹는샘물 제조업의 지도·점검도 빈틈 없이 시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배명순 수석연구위원은 "충북의 지하수 보전 및 환경관리 강화를 위해 지표수 및 지하수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며 지하수 함량 증대 사업과 명품 지하수 개발 및 관련 산업 육성 노력을 통한 지역상생 6차산업 활성화 등 정책적 방안을 제안했다.

 

지정토론에서는 기후위기에 대비해 충북의 지하수자원을 안정적 비상수원으로 철저히 관리해야 하며 지하수의 사적 개발·이용 및 정호관리를 최소화 하고 지하수-지표수 상호작용 결과들을 지하수 보존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박지헌 의원은 정책토론회를 마치며 "기후위기와 환경오염 속에 충청북도는 지하수자원을 적절히 활용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관련 정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면서 "충북 지하수자원의 가치를 제고해 나가는 데 더욱 힘써 보다 살기 좋은 지역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