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7 (수)

  • 흐림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2.8℃
  • 흐림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3.2℃
  • 맑음대구 7.8℃
  • 구름많음울산 6.2℃
  • 맑음광주 5.8℃
  • 구름조금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6.8℃
  • 흐림강화 1.2℃
  • 흐림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6.3℃
  • 구름많음경주시 6.3℃
  • 구름조금거제 6.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내년 상반기 세종보 정상화 완료…7700명 사용가능 전력 기대

수문·소수력발전 시설 정비 사업 점검…운영에 필요한 장비 교체 예정
환경부

[한국방송/김명성기자] 환경부가 세종보 정상화 사업을 2024년 상반기 내에 완료할 방침이다. 

 

세종보가 정상화되면 연간 약 7700명이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인 약 9300MWh가 소수력발전으로 생산된다. 

 

이에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29일 금강 세종보에 방문해 세종보, 공주보, 백제보 등 금강 3개 보의 운영현황을 비롯해 세종보 수문 정비 상황과 소수력발전 정상화 계획을 점검할 계획이다. 


▲ ㄷ세종시 인근 금강에 설치된 세종보 


금강 세종보는 지난 2018년 1월부터 수문이 완전히 물길에 누운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눕혀진 수문 틈새와 윗부분에 흙이나 모래가 쌓임에 따라 현재 수문을 다시 일으켜 물길을 막는 기능이 작동되지 않고 있고, 수문을 막아 상·하류의 수위 차이를 두어 이를 이용하는 소수력발전도 중단됐다.

 

이에 환경부는 세종보 정상화를 위해 지난 7월부터 수문과 소수력발전 시설을 정밀하게 조사했다. 

 

이를 토대로 시설 주위에 쌓인 흙과 모래를 제거하고, 누운 수문을 일으켜 세운 후 유압실린더 등 세종보 운영에 필요한 장비를 교체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기상 여건과 가뭄·녹조·홍수 등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보 수위를 조절할 계획이다.

 

또한 세종보 상류의 금강 수변 경관도 개선해 금강 수변을 주요 행사장으로 활용하는 세종시의 ‘2026년 국제정원도시박람회’가 성공적인 국제행사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세종보를 조속히 정상화해 일상화된 기후위기에 대응하면서 세종시 국제정원도시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는 등 지역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금강 유역의 공주보와 백제보도 소수력발전 시설을 정비하는 등 금강 일대의 3개 보를 정상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의 : 환경부 통합하천관리TF(044-201-7533)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