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2.4℃
  • 구름조금광주 -1.5℃
  • 맑음부산 -1.1℃
  • 구름많음고창 -2.6℃
  • 흐림제주 4.6℃
  • 맑음강화 -8.7℃
  • 흐림보은 -4.1℃
  • 맑음금산 -7.7℃
  • 구름많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사회

경기도소방, ‘더(THE) 안전한 경기 일터 10대 실천과제’ 추진

○ 최근 5년간 도내 공장화재 10건 중 7건 소규모 영세사업장에서 발생
- 더 클린 일터, 더 안심 숙소, 더 안전한 의식 만들기 등 ‘3대 캠페인’
- 영세사업장 직원 대상 정기적인 안전교육 지원, 컨설팅 중심 안전점검 진행
- 외국인근로자 지원센터 등과 협업체계 강화, 다국어표기 화재안전 홍보물 제작

[경기/김명성기자]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오는 2026년까지 공장화재 사망률 총 30% 저감을 목표로 ‘더(THE) 안전한 경기 일터 10대 실천과제’를 추진한다.

 

도 소방재난본부가 안전한 일터에 집중하는 이유는 최근 5년간 화재가 연 면적 5천㎡ 이하 소규모 공장에서, 산업재해는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집중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1일 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7~2021년까지 최근 5년간 경기도에서 발생한 공장화재는 총 4,716건으로 이 가운데 3,210건(68%)이 연 면적 5천㎡ 이하 소규모 공장에서 발생했다. 5년간 발생한 공장화재로 총 21명이 사망했고, 모두 연 면적 5천㎡ 이하 공장에서 발생했다. 이 가운데 외국인 사망자도 6명(28.5%)이 포함됐다. 소규모 공장에서 화재가 빈번하고 또 사망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5년 경기도 산업재해 사망사고 현황을 봐도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에서 전체 사망사고의 76.7%를 차지했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소규모‧영세사업장의 위험요인으로 사업주와 근로자의 낮은 안전의식과 시설의 노후화, 안전관리 부실 등 안전불감증 만연을 주원인으로 꼽았다. 또 외국인 근로자들의 열악한 작업‧거주환경으로 화재위험성이 상존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화재사진

이에 따라 도 소방재난본부는 오는 2026년까지 5년간 공장 화재 사망률 총 30% 저감을 목표로 ‘더(THE) 안전한 경기 일터 10대 실천과제’를 마련, 추진한다.

 

우선, 안전한 일터 조성을 위한 ‘소방안전 더(The) 3대 캠페인’을 전개한다.

 

‘더(The) 클린 일터’ ‘더(The) 안심 숙소’ ‘더(The) 안전한 의식’을 만들기 위해 안전포스터와 교육자료 등을 제작, 영세사업장을 방문해 ‘3대 캠페인’을 실시한다. 외국인 숙소에는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지원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화재취약 영세사업장 중심 ‘소방안전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 등 영세사업장 직원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소규모 공장은 컨설팅 중심으로 안전점검을 진행하는 등 실효성 있는 소방안전점검 개선을 추진한다.

 

아울러 외국인 근로자 안전 강화를 위해 일선 소방서와 외국인 근로자 지원센터, 외국인 복지센터 간 협업체계를 강화해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 등 소방안전교육을 실시하고, ‘다국어표기 화재안전 홍보물’을 제작해 화재대피 방법과 소화기 사용법 등을 상세히 안내한다.

 

조선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최근 5년간 소규모‧영세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화재를 면밀히 분석해 안전한 경기 일터 10대 실천과제를 마련, 추진한다”며 “경기도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잇는 적극적인 소방정책을 추진해 근로자들의 생명을 보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헌신하는 공무원, 일 잘하는 정부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범정부적 노력이 필요한 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해 다자녀 공무원 승진 우대 등 인사정책 상의 과감한 조치를 추진하며, 공무원 인재상을 토대로 채용·인재개발·승진 등 인사체계 전반을 혁신한다. 인사 법령상의 각종 비상설 내부 위원회를 추가로 정비하고, 인사운영 절차·기간을 폐지·간소화하는 등 인사규제 개선으로 각 부처가 가진 역량을 100%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국민의 적정 휴식권 보장을 위해 대체공휴일 대상을 확대한다. 인사혁신처(처장 김승호)는 27일 ‘헌신하는 공무원, 일 잘하는 정부’를 실현하기 위해 국익과 실용, 공정과 상식의 국정 기조를 담은 2023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1. 국가 현안에 대응하는 국익우선 인사정책을 추진하겠습니다. 국민통합·저출산·고령화·디지털전환 등 국가적 현안 해결을 위해 공직사회가 선도해 국익 증진에 기여하는 인사정책을 추진한다. (다양성과 포용) 먼저 국민통합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지역인재 및 장애인 채용을 활성화한다. 지역인재 7급 선발규모를 지속 확대*하고, 농어촌 고졸채용 신설 등 지역인재 9급 채용도 활성화한다. 중증장애인의 경력채용 요건을 완화**하고, 장애인 의무고용 미달 부처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