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6.2℃
  • 맑음강릉 9.3℃
  • 구름조금서울 10.2℃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10.4℃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6.4℃
  • 구름조금제주 14.0℃
  • 구름조금강화 6.1℃
  • 맑음보은 4.3℃
  • 구름많음금산 3.9℃
  • 흐림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피플

10월 등산사고 위험 높아…“지정 등산로 이용, 여유로운 하산을”

산행 전 등산로·소요시간·대피소·날씨 등 정보 미리 확인해야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는 4일 가을 단풍철을 맞아 산행 시 실족·추락, 조난 등 등산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특히 10월은 청명한 날씨와 단풍 구경 등으로 등산객이 늘면서 등산 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데, 지난 2020년 10월에는 연중 가장 많은 1317건의 등산사고로 총 743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을철 등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산행을 나서기 전 등산로와 산행 소요시간, 대피소, 산악날씨 등의 산행 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출발하도록 한다.

지난 2일 낮 제주 한라산 해발 1700m 윗세오름에 등산객들이 몰려 가을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멀리 한라산 주봉 백록담이 보인다.

 

행안부의 등산사고 재난연감에 따르면 2016년부터 5년간 발생한 등산 사고는 총 3만 5185건으로 밝혀졌다. 이 중 2020년에는 8454건으로 4573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한편 2020년 10월 한 달간 전국 각지에서 국립공원을 다녀간 탐방객은 월평균인 231만 명보다 1.8배 많은 410만명으로 집계됐다. 등산사고 또한 1317건으로 연중 가장 많이 발생했다.

 

등산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는 실족 사고가 491건(3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길을 잃고 헤매는 조난 사고 388건(29%), 지병 등 신체질환으로 인한 사고는 254건(19%) 순이었다.

 

시간대별로는 점심시간 이후인 12시에서 오후 3시 사이에 31.6%(416건)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해가 지고 어두워지는 오후 6시 이후의 사고도 17%(230건)나 차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2020년 10월 등산사고 원인별·시간대별 현황 (출처=행정안전부 재난연감)

 

가을철 등산 사고를 예방하려면 가벼운 몸풀기로 산행을 시작해 자신의 체력에 맞는 등산로를 선택하고, 산행 중이라도 몸에 무리가 오면 즉시 하산하도록 한다.

 

산행은 지정된 등산로를 이용하고 입산이 통제된 위험·금지구역은 절대 출입하지 않아야 한다. 또한 가벼운 타박상이나 긁힘 등 사고에 대비해 반창고, 붕대 등이 들어있는 간단한 구급약을 챙긴다.

 

아울러 유사시 먹을 수 있는 비상식량도 챙겨가도록 한다. 특히 풀숲에 이슬이 맺히고 서리까지 내리면 등산로가 생각보다 미끄러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추분을 지나면서 낮의 길이가 점점 줄어들고 산에서는 생각보다 빨리 어두워져 조난 등 사고로 이어지기 쉬우므로, 산행은 아침 일찍 시작해 해가 지기 한두 시간 전에 마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길을 잃어버렸을 때는 헤매지 말고 왔던 길을 따라 아는 곳까지 되돌아오도록 하고, 갑자기 기온이 낮아지거나 찬 바람이 불 때 덧입을 수 있는 여벌의 옷과 장갑 등을 챙겨 추위에 대비해야 한다.

 


조상명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집 근처의 가까운 야산을 가더라도 꼭 주변에 행선지를 알려야 한다”며 “요즘에는 해가 지는 시간이 점점 빨라지고 있어 자칫 산에서 늑장을 부리다 늦어지면 위험하니 평소보다 하산을 서둘러 안전한 산행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의 :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 예방안전과(044-205-4521)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