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1 (수)

  • 맑음동두천 21.6℃
  • 맑음강릉 21.5℃
  • 맑음서울 22.1℃
  • 맑음대전 21.5℃
  • 구름조금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4.0℃
  • 맑음강화 20.3℃
  • 구름조금보은 18.9℃
  • 맑음금산 20.0℃
  • 구름조금강진군 24.3℃
  • 구름조금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식약처 “침수 의심 식품 폐기해야…식중독 각별히 주의”

집중호우 시기 식중독 발생 위험 높아…채소류 더욱 주의해야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기록적인 폭우로 식재료 오염에 의한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어 식재료 관리에 더욱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집중호우와 장마 등으로 하천 등이 범람해 가축의 분뇨·퇴비 등이 유출될 경우 지하수나 채소를 오염시켜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장마철에는 온도와 습도가 높아 식중독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이 되고 원재료는 오염되기 쉬우므로 익히지 않고 섭취하는 채소류는 더욱 주의해야 한다.

 

특히 장마철 식중독 예방 요령으로 먼저 침수되었거나 침수가 의심되는 식품은 폐기해야 한다.

 

샐러드와 생채 무침 등 가열 조리하지 않는 채소는 염소 소독액(100ppm)에서 5분 이상 담근 후 3회 이상 수돗물로 충분히 헹군 다음 조리한다.

 

또한 조리한 채소는 바로 먹는데,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냉장 보관해야 한다. 수박, 참외, 복숭아 등 과일은 과일·채소용 세척제를 이용해 표면을 닦아내고 수돗물로 잘 헹궈서 먹어야 한다.

 

약수터 등의 지하수는 끓여서 마시고, 지하수를 식품용수로 사용하는 경우 살균소독장치가 정상 작동하는지 확인하고 음용한다.

 

곰팡이가 발생하기 쉬운 견과류와 땅콩 등은 밀봉해 냉장 또는 냉동 보관하고, 곡류와 두류 등 건조 농산물도 잘 밀봉해 건조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침수 등으로 정전 때에는 냉장·냉동을 최대한 유지하도록 냉장고 문을 자주 열지 말아야 한다. 만약 정전이 길어져 식품의 변질이 의심되면 즉시 폐기하고, 화장실 이용 후 손씻기 등 개인 위생관리도 철저히 해야 한다.

 

조리한 음식은 2시간 이내에 먹는 것이 좋고, 보관할 때는 냉장·냉동한다. 남은 음식이나 즉석식품을 섭취하기 전에는 충분한 온도에서 재가열한 뒤 먹어야 한다.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오유경 식약처장은 “이번과 같은 집중호우에는 식중독 발생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외출에서 돌아온 뒤나 식사 전, 화장실 이용 후 등에 반드시 비누를 이용해 손을 씻고 음식은 충분히 익혀서 섭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의 :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소비안전국 식중독예방과(043-719-2103)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