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6.9℃
  • 흐림대전 15.4℃
  • 흐림대구 16.5℃
  • 흐림울산 17.2℃
  • 흐림광주 18.4℃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15.5℃
  • 흐림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14.0℃
  • 흐림보은 12.6℃
  • 흐림금산 13.4℃
  • 흐림강진군 16.9℃
  • 흐림경주시 15.6℃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피플

국가기록원-국립고궁박물관, 대한제국 황실 기록 보존 위해 맞손

7.18.(월) 유리건판 등 중요 기록물의 위탁보존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 국가기록원은 718(), 대한제국 황실 기록의 안전한 보존과 양 기관 간 기록관리 분야 협력을 위해 국립고궁박물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최재희 국가기록원장과 김인규 국립고궁박물관장이 참석하여 ▴기록물 보존에 관한 협조, ▴인적‧물적 자원의 교류, ▴기록물 공동 활용에 관한 협력 등을 위해 양 기관이 힘을 모을 것을 약속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우리나라 최초의 박물관인 이왕가박물관(李王家博物館)* 소장 유물을 촬영한 유리건판**, 조선 궁궐과 대한제국 황실의 주요 인물을 촬영한 사진필름 등 중요 시청각 기록물을 다수 소장하고 있다.

*  이왕가박물관 : 제실박물관(帝室博物館)이라는 이름으로 1909년(융희3년) 창경궁(昌慶宮) 내에 개관하였으며, 석조 유물, 금속기와 도기, 칠기류 유물, 회화, 금동불상과 나전칠기, 청자 등과 같은 이름난 유물들을 주로 전시하였음   

**  유리건판 : 유리판에 액체 상태의 사진 유제(乳劑)를 펴 바른 후 건조한 것으로 현대의 흑백사진 필름에 해당하며, 1871년 영국에서 발명되어 20세기 초반에 많이 사용됨

 

특히, 유리건판은 일제강점기에 창경궁 안에 있었던 이왕가박물관의 전시실 광경과 소장품을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시청각 기록물로서 박물관사 연구 등에 활용이 가능한 매우 희귀한 자료로 알려져 있다.

 

국가기록원에서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한 중요 시청각 기록물 약 7,500여 점을 국가기록원 나라기록관 내 시청각 기록물 전문 시설(저온서고, 低溫書庫)에 한시적으로 위탁 보존할 계획이다.

 

시청각 기록물은 온‧습도 등 보존환경에 영향을 많이 받으며, 국가기록원은 필름 매체류의 보존에 적합한 온도 0±2℃와 상대습도 30±5%의 환경기준을 충족하는 대규모 보존시설*을 갖추고 있다.

 * 1,800만 점의 시청각 기록물을 보존할 수 있는 6개의 저온서고(서가길이 34.52km) 보유

 

두 기관은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시청각 기록물의 국가 차원의 보존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깊은 공감을 바탕으로 위탁보존에 합의하였다.

 

한편, 국립고궁박물관은 국가기록원에 위탁 보존되는 유리건판 약 7,000점에 대한 복제본(디지털 파일)을 국가기록원에 제공함으로써 중앙기록물관리기관인 국가기록원의 중요 기록물 보존정책에 협력할 계획이다.

 

최재희 국가기록원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국가의 소중한 자산인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기록물들을 국가기록원 내 전문적인 보존시설에서 안전하게 보존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기록물 보존에 관한 협력 외에도 양 기관의 전문적인 업무와 관련하여 다양한 협력사업이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국민 97% 코로나 항체 가져…“바이러스 방어력 높다는 건 아냐”
[한국방송/이명찬기자]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국립보건연구원장은 23일 “국민 대부분이 코로나19에 대한 항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권 원장은 전국 17개 시도 9901명의 항체양성률 분석 내용을 발표하면서 “자연감염과 인공적인 백신접종을 포함한 전체 항체양성률은 97.38%”라며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전체 항체양성률이 높다는 것이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력이 높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면서 “면역으로 형성된 항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소실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항체양성률이 97.8%이기 때문에 충분한 집단면역이 형성됐다고는 얘기하기는 어렵다”며 “새로운 변이가 나타나면 기존의 방어효과는 더 감소할 수 있기에 추가 백신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개개인에 따라 면역 정도는 다르지만 국민 대부분이 항체를 가지고 있어 재유행이 오더라도 사망률 및 중증화율은 상당 부분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이번 조사는 국내 최초로 실시한 전국단위 대규모 혈청역학조사로 전국 17개 시·도청 및 시·군·구 258개 보건소, 34개 지역 대학, 291개 협력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