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0℃
  • 구름많음강릉 13.5℃
  • 맑음서울 11.0℃
  • 맑음대전 13.1℃
  • 흐림대구 16.5℃
  • 흐림울산 16.3℃
  • 흐림광주 15.2℃
  • 흐림부산 15.8℃
  • 흐림고창 15.2℃
  • 흐림제주 15.9℃
  • 맑음강화 11.0℃
  • 흐림보은 13.5℃
  • 흐림금산 13.7℃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환경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 고도정수처리공정 운영강화…먹는물은 안전!

◈ 강우량 감소 및 급격한 기온상승으로 남조류 세포수 급증해 6월 말 조류경보제 ‘경계’ 발령
◈ 남조류로 인해 녹조 발생하면 조류경보제에 따라 3단계 대응 전략 취해… 취·정수장, 조류유입 차단 및 소독 강화, 역세척 주기 단축 등 취수원 수질악화에 빈틈없이 대비 중
◈ 먹는물 냄새물질(2종) 및 남조류 독성물질(9종) 분석 결과, 전항목 불검출, 먹는물 안전

[부산/문종덕기자] 최근 강수량 부족과 급격한 기온상승으로 낙동강 물금·매리 지점의 조류경보제가 관심단계(6.2.)에서 경계단계(6.23.)로 격상함에 따라,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취수원의 조류 유입을 차단하고 정수장의 정수처리공정 운영을 강화해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시민들에게 지속적으로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시의 취수원인 물금·매리 지점의 남조류 세포수는 지난 6월 20일 mL당 103,177개를 기록했고, 지난 6월 23일부터는 이 지점에 조류경보제 경계단계가 발령돼 이어오고 있다. 최근에도 이 지점은 7월 4일 69,473개, 7월 7일 46,752개 등 mL당 세포 10,000개 이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앞으로도 낙동강 중․상류 지역의 강수 부족과 폭염이 지속되면 당분간 녹조 원인 물질인 남조류의 증식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상수도사업본부는 남조류 증식으로 녹조가 발생하면 조류경보제에 따라 조류 발생 3단계 대응 전략으로 취수원 수질 악화에 빈틈없이 대비하고 있다.

 

우선, 관심단계 발령 시 1단계 대응전략으로 취수시설에 ▲조류차단막을 2중으로 설치하고 ▲살수설비를 설치해 표층 조류 유입을 차단한다. 그리고 ▲조류로 생길 수 있는 수돗물 냄새물질과 조류독소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다음으로, 경계단계 발령 시 2단계 대응전략으로 정수처리공정에 ▲이산화탄소를 주입하고 ▲고효율 응집제를 사용해 수돗물 냄새물질과 조류독소 물질을 원천적으로 제거한다. 또 ▲모래・입상활성탄여과지 역세척주기를 단축하는 등 정수처리공정 운영을 최적화한다. 

 

상수도사업본부는 분말활성탄 투입시설을 지난 6월 30일 완공해 조류 대량 증식 등 비상시에 수돗물 냄새물질을 제거하는 분말활성탄 투입 준비도 이미 마친 상태다.

 

마지막으로, 대발생단계 발령 시 3단계 대응전략으로 각 정수장에 ▲오존처리와 입상활성탄 여과공정인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운영하고, 이와 함께 ▲고급산화공정인 오존/과산화수소수 산화공정을 운영한다. 이를 통해, 수돗물 냄새물질인 지오스민(흙 냄새)과 2-MIB(곰팡이 냄새), 조류독소(마이크로시스틴 등)를 완전히 제거한 수돗물을 생산․공급한다.

 

아울러,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6월 2일 조류경보제 관심단계 발령 이후 생산한 수돗물을 대상으로 냄새물질 2종과 조류독소 9종의 검출 여부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전 항목에서 해당 물질이 불검출돼 시민들이 ‘먹는물’은 안전하다.

 

박진옥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조류유입 최소화를 위한 매리 취수구 도류벽과 조류차단스크린 설치(‘20년~’24년)와 맑은물 확보를 위한 취수원 다변화를 조속히 추진하는 등 시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
도시철도 유휴공간에 택배분류장 등 물류시설 들어선다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앞으로 도시철도 유휴공간에 택배분류장, 창고 등을 설치해 생활물류 거점으로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도시철도 물류 서비스 도입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도시철도법’ 시행령 개정안 등을 7일 입법예고한다고 6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라 도시철도 운영자가 물류부대사업을 위해 도시철도 차량기지 등에 설치하는 물류시설이 명확하게 ‘도시철도시설’에 포함되도록 관련 규정을 개선한다. 이를 통해 도시관리계획의 변경 없이도 물류부대사업을 실시하기 위해 도시철도 운영자가 도시철도시설에 택배분류장, 창고 등 물류시설을 설치할 수 있게 된다. 도시철도 운영자는 도시철도 운영이나 도시철도와 다른 교통수단과 연계 수송을 위한 경우뿐 아니라 소유 자산을 이용해 별도의 물류 부대사업도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도시철도법 시행규칙과 노면전차 건설 및 운전 등에 관한 규칙 개정안도 입법 예고한다. 도시철도법 시행규칙 개정안에 따르면 도시철도 운영자의 반복적인 의무위반에 대한 가중처분 기준을 명확히 하기 위해 가중처분의 적용 시점을 ‘최초 행정처분일’에서 ‘최초 위반행위가 적발된 날’로 변경한다. 국토부는 현재 복선 선로로 운행하는 노면전차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