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9 (금)

  • 구름많음동두천 32.9℃
  • 맑음강릉 28.3℃
  • 구름많음서울 33.8℃
  • 구름조금대전 33.7℃
  • 맑음대구 32.8℃
  • 맑음울산 29.4℃
  • 구름조금광주 33.5℃
  • 맑음부산 32.4℃
  • 구름조금고창 34.7℃
  • 구름조금제주 30.7℃
  • 구름조금강화 31.9℃
  • 구름조금보은 32.3℃
  • 구름많음금산 32.1℃
  • 맑음강진군 33.1℃
  • 구름조금경주시 31.1℃
  • 맑음거제 31.6℃
기상청 제공

피플

국내외 6·25 참전용사 후손들, 제주서 평화 토크콘서트

유엔참전용사 후손 평화캠프 일환…한국역사고전연구소장 임용한 박사 특강도
국가보훈처

국내·외 참전용사 후손과 대학생들간의 ‘평화’를 주제로 한 이야기 공연(토크 콘서트)이 펼쳐진다.

 

국가보훈처는 오는 8일 오전 11시 제주국제평화센터 문화복합공간에서 유엔참전용사 후손 평화캠프 참가자들이 이야기 공연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국가보훈처가 주최한 '2022 유엔참전용사 후손 평화캠프'에 참가한 유엔 참전용사 후손들이 6일 오전 부산 유엔기념공원을 참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유엔참전용사 후손 평화캠프가 4~10일 일정으로 진행 중인 가운데 캠프 참가자들은 7일부터 1박 2일간 제주에서 국립제주호국원 참배와 견학 등 일정을 소화하며 이야기 공연 시간을 갖는다.

 

이 자리에는 국내에서 유학 중인 13개국 유엔참전용사 후손과 대학생, 국내 참전용사 후손과 대학생 98명이 참여한다.

 

특히 이야기 공연에는 유명 역사 유튜브 채널 운영자이자 한국역사고전연구소장인 임용한 박사가 ‘6·25전쟁의 교훈과 21세기 세계 평화’를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

 

임 박사는 강연에서 20세기·21세기 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과 전쟁 발발 역사를 설명하고 평화와 번영의 21세기로 나가기 위해 용기와 희생에 동참하는 집단이 필요함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어 질의·응답과 함께 ‘21세기 평화를 위한 과제’ 등에 대한 토론을 진행하고, 미래 세대들이 생각하는 평화와 이를 위해 어떤 노력들이 필요한지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듣는 시간도 마련된다.

 

강윤진 보훈처 국제협력관은 “올해 유엔참전용사 후손 평화캠프 일정의 하나인 이야기 공연이 국내·외 참전용사 후손과 대학생들이 전쟁의 아픔과 평화의 소중함을 공유하고, 이를 미래 평화로 이어가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소통과 화합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의 : 국가보훈처 국제협력담당관(044-202-5917)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한국, ISO 지하수분과위 국제간사국 수임…국제표준 앞장
[한국방송/이광일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 다음 달부터 국제표준화기구(ISO) 유량측정 기술위원회 산하 지하수 분과위원회 활성화를 위한 본격적인 업무를 수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2월 22일 지하수 분과위원회의 국제간사국으로 선정됐다. 이는 환경분야에서 국제표준화기구 국제간사국을 수임한 첫 사례다. 지하수 분과위원회 간사로는 김문수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연구관이 임명됐다. 의장으로는 함세영 부산대학교 명예교수가 선출돼 오는 2025년 말까지 3년간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지난 6월 13일 진행된 국제표준화기구 국제간사국 현판식. (사진=환경부) 지하수 분과위원회(ISO/TC113/SC8)는 지난 1993년 설립돼 현재 17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지하수의 흐름, 양 등에 관한 측정장치 및 기술과 절차 등의 표준화를 담당하며 지하수 관리 기반기술의 국제화를 추진하고 있다. 분과위원회의 국제간사국은 위원회 운영, 회원국과의 소통 등 위원회 활동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분과위원회 국제간사로서 환경분야 신규 표준(안) 제안을 활성화하고 회원국과 긴밀한 의사소통을 통해 지하수 분야 표준화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신선경 국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