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3 (토)

  • 구름조금동두천 21.6℃
  • 구름조금강릉 22.5℃
  • 맑음서울 24.3℃
  • 구름많음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2.5℃
  • 구름조금제주 26.3℃
  • 구름조금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피플

평택시자원봉사센터 테마가 있는 자원봉사 교육 과정

‘지금 바로, 탄소중립’ 수료식 진행
자원봉사의 시각으로 친환경적 지역 공동체를 위한 교육 기회 마련

[평택/김한규기자] 평택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방미옥)는 자원봉사자 24명을 대상으로 테마가 있는 자원봉사 교육 ‘지금 바로, 탄소중립’ 과정을 운영하고 지난 28일 수료식을 가졌다.

 

이번 과정은 자원봉사자의 시각에서 환경 친화적인 가치관을 정립하고, 탄소중립 실천문화를 확산시키고자 주 1회, 3시간씩, 총 5회에 걸쳐 운영되었다. 각 분야 4명의 전문가와 함께 누구나 쉽게 만나는 환경 교육, 지구온난화 이야기 등의 이론 교육과 지속가능 발전 보드게임 및 신재생에너지 적정 기술 관련 체험활동을 병행한 다양한 프로그램 구성으로 수강생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마무리 되었다.

 

교육에 참여한 한 수강생은 “환경을 위해 무엇이라도 해야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말하며, “앞으로 지역의 긍정적 변화를 위한 탄소중립 실천 활동들을 적극적으로 해 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방미옥 센터장은 “성실히 해당 과정을 수료하신 분들께 축하와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며 “탄소 저감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함께 실천하는 문화가 정착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평택시자원봉사센터는 날로 부각되는 환경 이슈에 대해 실질적 변화를 유도할 수 있는 다양한 봉사 활동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올해 세무조사 역대 최저 수준으로 축소…홈택스 전면 개편
[한국방송/김명성기자] 국세청이 복합 경제위기 상황 등을 고려해 올해 역대 최저 수준으로 세무조사를 감축한다. 또 매출이 감소한 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신고내용 확인을 면제하고 반도체 등 전략기술과 녹색 신산업은 세금 납부기한 연장 혜택을 준다. 납세자 편의를 위해 홈택스를 전면 개편하고 인공지능(AI) 세금비서를 시범 도입한다. 연말정산 간소화 자료 일괄제공 서비스도 확대한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앞줄 왼쪽부터 일곱번째)과 김창기 국세청장(앞줄 왼쪽부터 여덟번째)이 2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 국세청 대강당에서 열린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하고 있다.(사진=국세청) 국세청은 22일 세종 본청에서 개최한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하반기 국세행정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국세청은 복합 경제위기 상황과 코로나19 재유행 등을 감안해 세무조사 규모의 감축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5∼2019년 연평균 1만 6603건의 세무조사를 벌였던 국세청은 코로나19 시기인 2020∼2021년에는 연평균 세무조사 건수를 역대 최저 수준인 1만 4322건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