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6 (목)

  • 구름조금동두천 18.8℃
  • 맑음강릉 23.2℃
  • 맑음서울 20.8℃
  • 맑음대전 22.4℃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3.4℃
  • 구름조금광주 24.3℃
  • 맑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1.3℃
  • 박무제주 21.8℃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9.1℃
  • 구름조금금산 19.7℃
  • 구름많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21.8℃
  • 구름조금거제 22.9℃
기상청 제공

환경

예산군,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물리지 않도록 유의해야

URL복사

[예산/김연옥기자] 예산군은 기온 상승에 따른 야외활동 증가 및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홍보하고 나섰다.

 

4월부터 11월에 주로 발생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는 SFTS바이러스를 보유한 진드기에 물려 발병되며,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안전하게 옷 갖춰 입기(밝은 색 긴 옷, 모자, 목수건, 목이 긴 양말, 장갑 등) △진드기 기피제 사용하기 △휴식 시 돗자리 사용하기 △풀밭 위에 옷 벗어놓지 않기 △풀밭에 앉지 않기 △기피제 지속시간을 고려해 주기적으로 사용하기 △귀가 즉시 옷을 세탁하고 샤워하기 △몸에 벌레 물린 상처 또는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확인하기 등 예방수칙을 지켜야 한다.

 

또한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38℃ 이상 고열 또는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식욕부진), 혈뇨, 혈변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농가 위주로 기피제를 배부하고 진드기 기피제 자동분사기를 관내 주요 등산로 6개소에 설치해 주민과 등산객의 안전을 도모하고 있다”며 “야외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 각별히 주의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지난해 우리 동네 가장 더웠던 곳은…‘열분포도’로 찾는다
[한국방송/박기문기자] 행정안전부는 16일 폭염에 과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역대 두 번째로 더웠던 지난해 여름철 기상 관측 정보를 분석해 개발한 ‘열분포도’를 전국 지자체 등에 제공한다고 밝혔다. ‘열분포도’는 인공위성 자료를 통해 전국의 지표온도와 공간정보를 융합·분석해 30m의 일정한 간격으로 평균기온 정보를 제공하는 지도로, 국립재난안전연구원에서 개발해 지난해 처음 제공했다. 생활안전지도 내 열분포도 표출. 행안부는 ‘열분포도’를 활용하면 그늘막과 안개 분사기 등과 같은 폭염 저감시설 설치 때 최적의 위치선정에 도움이 되는 등 지역별 맞춤형 폭염 대책 수립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열이 집중된 지역별 데이터를 기반으로 지자체에서 보유 중인 무더위 쉼터와 재난취약계층 현황 정보 등을 접목하면 그 지역에 필요한 폭염 대처 관련 행정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행안부는 도시개발사업과 도시재생사업 등 공간 정책 추진 시 세부적인 ‘열분포도’를 다각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생활안전지도 누리집(www.safemap.go.kr)에서는 ‘열분포도’를 활용해 지난해 우리 동네에서 가장 더웠던 구역을 국민 누구나 찾아볼 수 있게 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