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9 (일)

  • 구름조금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25.3℃
  • 흐림서울 22.3℃
  • 흐림대전 21.7℃
  • 구름조금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2.9℃
  • 흐림광주 22.0℃
  • 구름조금부산 21.7℃
  • 구름조금고창 21.8℃
  • 구름많음제주 22.8℃
  • 맑음강화 20.7℃
  • 구름조금보은 19.9℃
  • 구름조금금산 19.3℃
  • 구름많음강진군 22.4℃
  • 구름조금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기후변화

도, 산업부문 탈탄소 전환 위한 ‘경기도형 탄소중립 산업단지’ 조성한다

○ 2022년부터 2050년까지 3단계 추진전략 수립
- ①2025년까지 시범사업 추진 및 경기도형 모델 수립 연구
- ②2030년까지 5개 산단 적용, ③2050년까지 도내 전체 산단 확산 도모
○ 탄소중립으로의 산업 패러다임 전환 통해 국제 경쟁력 강화 기여

URL복사

[경기/김명성기자] 최근 기후 위기로 촉발된 에너지 대전환 시대를 맞아 경기도가 도내 산업단지의 탈탄소 전환과 에너지 자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경기도형 탄소중립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한다.

 

정도영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24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형 탄소중립 산업단지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정도영 기획관은 “기후 위기는 생존과 직결되는 만큼, 탈탄소 전환을 위한 구체적이고 신속한 행동이 요구된다”라며 “도내 산업부문 에너지 사용량과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50%를 산단이 차지하고 있는 현실을 볼 때 ‘경기도형 탄소중립 산업단지’ 조성은 시대적 과제”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2025년까지 경기도형 모델을 도출하고, 2030년까지 모델에 걸맞은 산단 5곳을 조성한 뒤 2050년까지 도내 산단 전체로 확산할 것”이라며 “친환경 시설·기술 보급 등 저탄소 공정개선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도는 ‘2050 산업 패러다임 전환 및 경기도형 탄소중립(Net-Zero) 그린 산단 실현’이라는 비전을 수립, 시범사업 단계(2022~2025), 사업화 단계(2025~2030), 확산 단계(2030~2050)로 나눠 단계별 추진전략을 수립했다.

 

첫째, ‘시범사업’ 단계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신규 산단 1곳, 기존 산단 1곳을 선정해 탄소중립 산업단지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실제 도내 산단에 적용하기 위한 구체적 모델을 도출하는 것이 골자다.

 

우선 계획수립 단계의 신규 공영개발 산단 1곳(약 6만㎡ 규모)을 선정, 연료전지·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구축과 에너지 통합 관리시스템 적용으로 조성단계부터 적용 가능한 ‘에너지 효율화 방안’을 정립할 방침이다.

 

또한 기존 산단 1곳(약 60만㎡ 규모)을 선정, 탄소저감 기술 도입과 에너지 통합 관리시스템 등 친환경 인프라 구축으로 민간 주도의 경기도형 모델의 실효성을 검증한다. 대상 산단은 유사·동종 업종이 집적화돼 있고, 의사결정 협의체가 있어 사업 추진이 용이한 곳을 선정한다.

 

동시에 ‘경기도형 탄소중립 산업단지 모델 수립 연구’를 추진한다.

 

권역별(서북부, 동부, 서남부) 1곳씩과 도시첨단 1곳 총 4곳의 산단을 선정해 에너지 사용량, 탄소배츨 실태 등을 조사, 확보된 데이터 등을 토대로 에너지 자립 정책 방향과 최적의 탄소중립 산단 모델을 도출할 방침이다.

 

둘째, 2030년까지 추진될 ‘사업화 단계’에서는 1단계에서 도출한 ‘경기도형 모델’을 최소 5곳의 도내 산업단지에 적용해 사업화를 도모한다.

 

이 단계에서는 1단계에서 도출한 경기도형 모델 관련 제도 및 지원정책 등을 산단에 본격적으로 도입하고, 단지 규모, 입주 업종, 온실가스 배출비율 등 산단 유형·특성별 모델을 확립해 사례를 축적해 나가게 된다.

 

특히 신규로 만들어지는 산단의 경우 조성단계부터 탄소배출 저감 필수 요소들을 의무적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셋째, 확산 단계는 ‘경기도 산업단지 탄소중립 중장기 전략’으로, 선행단계에서 수립과 검증 절차를 마친 ‘경기도형 탄소중립 산단 모델’을 2050년까지 도내 전체 산업단지에 확산 적용하는 것이 목표다.

 

도는 이번 전략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대·중·소 상생 협력’과 ‘유사 동종업종 집중’이라는 두 가지 축을 중점 추진 방향으로 설정했다.

 

먼저 대기업, 중견·중소기업의 ‘탄소중립 전환’을 위한 공동 협력 대응체계를 확립해 민간 주도의 자발적 확산체계를 마련하는 데 주력한다. 또한 산단 내 유사 동종업종 기업들의 온실가스 배출 형태 및 감축 방안을 유형화해 탄소 저감의 효율화를 꾀할 계획이다.

 

도는 이번 ‘경기도형 탄소중립 산업단지’의 성공적 조성으로 산단별 특성에 맞는 에너지 효율화 및 자립화를 촉진해 우리나라 대표의 ‘저탄소 산업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산업단지의 전력 자립 제고와 입주기업의 에너지 비용 절감, 탄소중립으로의 산업 패러다임 전환을 통해 국제 표준에 걸맞은 제조업의 내실 있는 성장과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끝으로 정도영 경제기획관은 “도민을 보호하고, 적극적으로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공공의 역할이기에 경기도는 탄소중립으로의 전환을 선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전국 최대 지방정부인 경기도가 대한민국 탄소중립의 선도적 모델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