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맑음동두천 22.7℃
  • 흐림강릉 24.6℃
  • 서울 24.0℃
  • 흐림대전 24.7℃
  • 흐림대구 26.2℃
  • 흐림울산 27.8℃
  • 흐림광주 27.2℃
  • 흐림부산 27.3℃
  • 흐림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많음강화 22.1℃
  • 흐림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4.0℃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6.2℃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지방의회

"고준위 방폐물 관리계획' 원점 재검토를"

부산시의회·부산시·시민단체 재검토 한 목소리

[부산/문종덕기자] "지역 의견수렴 없는 고준위 방폐물 관리계획 수립은 있을 수 없다!"

부산광역시의회와 부산광역시가 고준위 방사능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에 지역의 목소리가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전면 재검토를 정부에 요청한다. 새로 바뀐 기본계획에 '사용후 핵연료를 원전내에 임시 보관한다'는 내용이 담기면서 문제가 됐다. 현재 고리원전은 오는 2031년이면 저장시설이 포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0면_고리원전 1호기

△부산시의회와 부산시는 지역 여론이 반영되지 않은 '제2차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 원점 재검토를 위해 적극 나선다(사진은 고리원전 전경).  사진제공·국제신문


정부는 부산·울산 등 원전소재 광역지자체의 재검토 촉구와 반대 의견에도 지난해 12월 27일 제10회 원자력진흥위원회를 열어 '제2차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을 의결했다. 이로 인해 방사성폐기물 관리에 대한 지역사회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우려에 부산시의회와 부산시는 지난해 12월 24일 '제2차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에 반대하는 공동성명문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전달했으나 정부는 계획을 강행 처리 한 것.

'제2차 고준위방사선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은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 △고준위 방폐물 관리시설 확보 △지역공동체를 위한 범정부 지원·소통 체계 구축 △안전관리를 위한 정책기반 확충 △방폐물 관리 투자계획 등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의 관리 전반에 걸친 계획을 담고 있다.

이 중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에 '폐기물 관리시설 확보 전까지 원전 부지 내에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을 저장한다'는 조항이 추가되면서 문제가 됐다. 현재  부산을 비롯한 원전 소재 지역의 방사성폐기물 보관이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준위 방사성폐기물까지 보관해야 하는 것은 위험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도 산업부는 지난해 12월 7일 기본계획을 행정 예고한 후 17일 온라인 의견수렴 및 토론회를 열었고, 21일까지 검토의견서 접수 등의 의견수렴 절차를 밟았다. 이 과정에서 부산 지역사회는 지역주민과 원전 소재 지자체를 배제한 일방적인 의견수렴 절차라고 지적, 적극적인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에 앞서 부산시는 지난해 12월 15일 산업부를 방문해 원전 부지 내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저장을 반대하며 신중한 사회적 합의 방안 마련을 요청하고, 지난해 12월 21일에는 충분한 지역 의견수렴 없는 기본계획을 반대한다는 종합 검토의견을 제출, 이어 지난해 12월 24일 부산시와 부산시의회의 공동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원점 재검토와 반대 의견을 계속해서 내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고준위 방폐물 관리 정책은 지역 주민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지자체와 지역 주민과의 적극적인 소통이 필요하다"며 "지역의 목소리가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과기정통부 장관, 집중호우 피해 통신시설 복구 현장 점검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0일 서울 동작역을 방문해 통신3사와 함께 수도권 집중호우로 인한 통신시설 침수 및 복구 상황, 통신재난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통신사 관계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과기정통부는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지난 8일 오후 5시 40분 부로 정보통신사고 위기경보를 발령(관심 단계)하고 통신사와 함께 통신시설 피해 현황 모니터링, 기지국 출력 상향 및 통신시설 점검 강화 등 대응·복구를 추진해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번 집중 호우로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정전, 침수 등으로 유·무선 통신 및 유료방송 약 15만 1000회선이 피해를 입었다. 현재 복구율은 90.6%를 나타내고 있으며, 나머지 시설도 침수해제 즉시 신속하게 복구 중 이다. 서울 관악산역 인근 청룡산 자락에서 작업자들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통신 3사는 피해 장비에 대한 신속한 복구 계획을 설명하고, 향후 이번 수도권 집중호우와 같은 자연재해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통신사간 공동대응 등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재난상황에서 통신서비스는 재난정보를 얻거나 긴급 연락을 할 수 있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필수 서비스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