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흐림동두천 -8.2℃
  • 구름많음강릉 -0.2℃
  • 흐림서울 -5.2℃
  • 구름많음대전 -5.0℃
  • 구름많음대구 -4.2℃
  • 구름많음울산 -1.3℃
  • 구름많음광주 -1.9℃
  • 흐림부산 2.3℃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4.6℃
  • 흐림강화 -4.7℃
  • 구름많음보은 -9.2℃
  • 흐림금산 -7.5℃
  • 흐림강진군 -2.4℃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0.9℃
기상청 제공

사회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위한 평택산업진흥원 창립총회 개최

URL복사

[평택/김한규기자] 평택산업진흥원이 금년 2월 공식 출범을 앞두고 지난 12일 평택산업진흥원이 입주할 평택상공회의소에서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이사장 및 발기인 대표는 정장선 평택시장이, 원장은 이종호 전 평택시 부시장이 맡았다.

 

이외에도 박홍구 기획항만경제실장, 김금자 롤팩 대표, 김동윤 우송대 초빙교수, 박종구 덕일산업 부사장, 공성경 네트워크고리 이사, 이주용 대동솔루션 대표, 유양훈 회계사, 김병준 기업지원과장 등이 발기인에 이름을 올렸다.

 

평택산업진흥원은 평택시 산업발전 전략 수립 및 체계적종합적으로 중소기업을 지원하게 될 전문기관으로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가 직접 20억원의 출연을 통해 설립하는 재단법인이다.

 

금년 2월 고덕면 평택상공회의소 4층에 정책기획팀, 기업지원팀 등 2개 팀 총 11명으로 출범하게 되며, 초기에는 평택시 관내 기업체 DB화를 바탕으로 산업정책연구 및 전략 수립, 업종별 기업인 협의회를 구성, 기업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할 계획이다.

 

창립총회에서 정장선 시장은 평택의 미래 성장과 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지원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될 산업진흥원을 창립하게 됨을 뜻깊게 생각하며, 기업하기 좋은 평택으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도록 시는 재정 등의 지원을 최대한 하겠다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여의도 면적 3배 군사보호구역 해제…재산권 행사 가능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여의도 면적의 3.1배에 달하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905만㎡가 해제돼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지게 됐다. 국방부는 14일 국방개혁 2.0의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 추진계획에 따라 경기·강원·인천 등 군사시설이 밀집한 접경지역 위주로 이 같이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10일 국방부 차관이 주관하는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보호구역 905만㎡ 해제를 의결했다. 또, 보호구역 해제와 별도로 370만㎡의 통제보호구역을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했다. 통제보호구역에서는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된 반면, 제한보호구역은 군과 협의를 하면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하다. 아울러, 군사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안에서 국가중요시설과 사격훈련장, 해군기지주변의 256만㎡의 보호구역을 새로 지정했고, 해상구역을 제외하고 육상지역은 울타리 내부만 지정해 주민에게 미치는 불편이나 재산권 행사 상 제약은 없다. 이번에 해제·변경·지정되는 보호구역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이하 ‘군사기지법’)에 따라 관할부대 심의 후 합참 건의→합참 심의 후 국방부 건의→ 국방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