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5 (수)

  • 흐림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9.5℃
  • 흐림서울 24.1℃
  • 흐림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6.5℃
  • 구름조금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3.9℃
  • 흐림강화 18.1℃
  • 구름조금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5.8℃
  • 구름많음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자연생태

“포천·연천·철원의 미래, 세계지질공원 초광역 협력으로” 경기연구원, 저발전 인구소멸위험을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협력으로 극복 제안

○ 경기연구원,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을 초광역 협력으로 탈바꿈시키자> 발간
○ 포천, 연천, 철원은 저발전 낙후, 인구소멸위험지역…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자원을 활용하여 지역 활성화
○ 세계지질공원 명소화, 지오빌리지 조성, 통합관리센터 설립 제안

URL복사

[경기/김명성기자]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을 초광역 협력 모델로 만들어 저발전 낙후지역인 경기도 포천, 연천과 강원도 철원의 인구소멸 위기 및 저발전 낙후 문제에 대응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을 초광역 협력으로 탈바꿈시키자’를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2020년 7월 유네스코(UNESCO) 인증을 받은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은 포천(493.2㎢), 연천(273.7㎢), 철원(398.7㎢) 등 총면적이 1,165.6㎢에 달하며, 지질학적 특성이 우수한 장소인 ‘지질명소’도 비둘기낭폭포, 차탄천 주상절리 등 26개다.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을 품은 포천, 연천, 철원은 인구소멸위험에 노출됐고, 지역총생산은 낮으며, 지역경제 성장률도 상대적으로 낮은 저발전 낙후지역이다.

 

이에 연구원은 3개 시․군이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이라는 공동의 자산을 두고 경쟁하기보다 초광역 협력 모델을 만들어 동반 성장하자고 주장했다. 그 비전으로는 ‘지역주민과 세계지질공원이 동반 발전하는 평화・생태・경제축 형성’을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4대 추진전략으로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의 재인증과 유산 보호 ▲세계지질공원 지역자산을 활용한 지역주민의 소득과 삶의 질 제고 ▲자연의 인문화와 복원 및 현대적 재창조 ▲한탄강 유역 내 지자체・지역주민・시민사회 간 거버넌스와 초광역 협력을 제시했다.

 

이러한 비전과 전략을 실현할 사업으로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을 하나의 관광자원으로 브랜드화해서 지역주민 소득 증가에 기여 ▲(가칭)한탄강 세계지질공원 통합관리센터 설립․운영 ▲귀촌․귀농인구를 위한 마을인 지오빌리지(Geo Village) 조성 등을 제안했다.

 

특히 지난 10월 행정안전부가 지정․고시한 인구감소지역에 연천군과 철원군이 포함된 만큼 중앙정부의 지원책과 연계해 초광역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면 세계지질공원 지역 전체의 관광객 증가로 지역생산액 증가와 지역주민 소득 증가로 연결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구책임을 맡은 이상대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그동안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을 두고 경쟁자 관계에 머물렀지만 이제는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이라는 지역 정체성을 중심으로 포천-연천-철원과 경기도-강원도 간 초광역 협력사업을 추진해 하나의 브랜드 및 마케팅 지역으로 도약할 시점”이라며 “저출산 고령화와 인구감소시대를 맞아 지방뿐만 아니라 경기도 내 일부 지역도 인구소멸위험에 직면하고 있다. 접도지역의 저발전, 인구소멸위험을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의 지역자원 활용으로 함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해수부, 해양 기후변화 장기전망 연구사업 착수…147억원 투입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정부가 기후변화로 인한 국민의 생명과 재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2100년까지의 해양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생산하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해양 온난화와 산성화, 해수면 상승 등 우리나라 인근 해역에서 나타나는 해양 기후변화 양상을 장기적으로 전망하는 연구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25일 밝혔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인 IPCC에 따르면 해양은 전지구에서 인위적으로 증가한 열의 90% 이상, 온실가스 배출량의 20~30%를 흡수해 기후변화의 완충지대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수온 상승이 가속화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증가함에 따라 해양생태계 변화와 어획량 감소가 심화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다. 해수면 상승 심화에 더해 태풍 등 기후재해의 강도가 높아져 연안 침식·침수 및 월파 등 연안 재해의 위험성도 커지고 있다. 이에 해수부는 서울대학교를 중심으로 부경대학교·전남대학교·한국해양과학기술원·한국해양수산개발원과 함께 우리나라 인근 해역의 여러 기후요소들이 장기적으로 어떤 변화 추이를 보이는지 정밀하게 예측하기로 했다. 오는 2026년까지 147억 원(잠정)을 투입해 2100년까지의 해양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연구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