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3.1℃
  • 구름조금서울 10.0℃
  • 구름조금대전 10.3℃
  • 구름많음대구 11.2℃
  • 구름많음울산 12.9℃
  • 구름많음광주 12.3℃
  • 구름많음부산 13.5℃
  • 구름조금고창 9.8℃
  • 구름많음제주 12.8℃
  • 구름많음강화 7.7℃
  • 구름많음보은 9.9℃
  • 구름많음금산 10.3℃
  • 구름조금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11.5℃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 국무회의 의결 이후, 첫번째 ‘3대 안전조치 현장점검의 날’실시

화성시, 창원시 등 지난 5년간 산재 사망사고 많은 지역과 코로나19 확산 지역의 사업장을 중심으로 점검에 집중
경영책임자 등은 중대법 시행 이전 안전보건관리체계 마련 필요

URL복사
[한국방송/김명성기자] 고용노동부(장관 안경덕)는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안)」의 국무회의 심의.의결(9.28.) 이후 오늘(9.29.) 첫 번째로 실시하는 ‘현장점검의 날(제6회)’을 맞아 전국의 고용노동부 산업안전보건감독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인력 등 1,600여 명은 3대 안전조치 준수 여부를 일제 점검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 5년(‘16~’20년)간 산재 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한 지역①의 사업장과 올해 들어 증가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의 추락·끼임 사망사고②를 예방하기 위해 외국인 고용사업장③을 대상으로 불시 점검한다고 전했다.

한편 외국인 등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수 발생한 지역의 사업장에 대해서는 안전수칙과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동시에 점검하면서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권기섭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중대법(‘22.1.27.시행) 시행령(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한 현시점부터는 전국 모든 사업장의 경영책임자 등은 안전보건 확보 의무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시스템을 조속히 마련하고,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는지를 스스로 확인하고 보완해야 할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앞으로는 산재 사망사고 발생 사업장의 특성을 분석하여 지역과 업종을 중심으로 점검 및 감독 방법과 시기를 나누는 등 효과성 제고를 위해 효율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하면서 “현재 코로나19 확산세가 우려스러운 만큼 사업장은 근로자의 건강 보호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문  의:  고용노동부 안전보건감독기획과 이철호 (044-202-8904),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사업총괄본부 사업운영단 이중곤 (052-703-0615)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뉴 스페이스 기술동향 조망·우주산업협력모델 논의 장 열려
[한국방송/김한규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향후 10년 동안 위성 170여 기와 발사체 40여 기의 발사를 추진하는 등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우주산업에 가져올 변화와 함께 우주경제의 역동적인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추진전략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과기정통부는 우주산업분야 국내 대표 포럼인 ‘코리아 스페이스포럼 2021’을 6일부터 7일까지 이틀동안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세 번째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국내외 연사 및 패널 50여명이 참여해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하는데,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국민들을 위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와 함께 온라인 질의응답도 진행한다.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코리아 스페이스포럼 2021’ 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먼저 6일 포럼 첫날에는 해외 우주탐사 동향을 살펴보고,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우주산업에 가져올 변화와 함께 역동적인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추진전략을 논의했다. NASA의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의 주요 임무계획 책임을 맡고 있는 느주드 머랜시는 미국이 50년 만에 다시 달을 탐사하게 된 이유를 발표하고, 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