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16.2℃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8.1℃
  • 맑음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8.4℃
  • 맑음고창 15.5℃
  • 구름많음제주 16.3℃
  • 맑음강화 14.5℃
  • 맑음보은 14.9℃
  • 맑음금산 16.4℃
  • 구름많음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7.8℃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2분기 코로나19 백신 신속 접종과 접종자 확대를 위하여 차질 없는 백신 도입 추진 예정

◇ 상반기 1,200만 명 접종 가능한 백신 총1,808.8만 회분 확보
◇ 백신 수급의 총력 대응을 위한 「범정부 백신 도입 TF」 가동

URL복사
[한국방송/윤화기자]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정은경)은 2분기 백신 물량의 부족 등에 대한 우려에 대하여, 코로나19 백신의 도입 및 계획에 대하여 추가적으로 설명하였다.

상반기에 도입이 확정되어 있는 백신은 총 1,808.8만 회분으로, 이 중 지난 주말에 도착한 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43.2만 회분과 화이자 백신 25만 회분을 포함하여, 총 337.3만 회분이 현재까지 도입 완료되었다.

앞으로 2분기 내 도입이 확정된 물량은 1471.5만 회분*이며, 조기 도입을 위하여 지속 협의 중이다.
* 개별 계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00만 회분, 화이자 백신 575만 회분, 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66.8만 회분, 코백스 화이자 백신 29.7만 회분

구분

2

3

4

5

6

COVAX

아스트라제네카

(210만회)

 

 

43.2만회

166.8만회

 

화이자

(11.7만회)

11.7만회

 

 

 

29.7만회

아스트라제네카

(857.4만회)

157.4만회

 

 

700만회

화이자

(700만회)

 

100만회

25만회

75만회

500만회

얀센, 모더나, 노바백스

 

협의중


추진단은, 백신 도입규모와 시기, 2차 접종 간격, 접종률 등을 고려하고 철저한 재고관리를 통해 도입된 백신을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1차 접종을 최대한 확대할 계획이다.

상반기에 도입이 확정된 백신 1,808.8만 회분은 상반기 1,200만 명 접종이 가능한 물량이며, 2차 접종도 차질 없도록 물량확보와 관리를 할 계획이다.

정부는 백신 수급의 범부처 총력 대응을 위해 4월 1일부터 「범정부 백신 도입 TF*」를 가동하고 있으며,
* 보건복지부장관을 팀장으로, 복지부, 질병청, 식약처, 외교부, 산업부 등 범부처가 참여

백신의 조기도입 및 적시공급을 위해 전 방위적 노력을 통해 11월 전 국민 집단면역 형성에 차질이 없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AZ백신 60세 미만 접종 보류…특수·보건교사도 잠정 연기
[한국방송/윤화기자]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이하 ‘추진단’)은 8일부터 시행 예정이었던 특수교육·보육 및 보건교사와 어린이집 간호인력, 장애인시설 등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 시작시기를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7일 코로나19 백신 분야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 유럽의약품청(EMA) 총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과 일부 특이 혈전 발생 간 연관성에 대한 검토를 진행 중임에 따라 이 결과를 확인하고 추진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번 주에 새롭게 시작되는 접종대상은 시작시기를 연기하고, 이미 예방접종이 진행 중인 60세 미만 접종 대상자는 한시적으로 접종을 보류한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의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선제적으로 실시한 조치로, 유럽의약품청 발표 내용을 바탕으로 국내 전문가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추진단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 국내·외 유사사례 발생 여부를 면밀히 감시·조사하고,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해 조기에 인지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학회의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한 대국민 안내사항을 TV와 카드뉴스, 포스터 등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