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4.5℃
  • 구름많음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7.3℃
  • 흐림광주 5.6℃
  • 구름많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10.8℃
  • 구름조금강화 -1.2℃
  • 흐림보은 -0.5℃
  • 구름조금금산 -0.2℃
  • 구름조금강진군 5.2℃
  • 흐림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세종·고양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적극행정 대상

인사처·행안부, 2020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
행정안전부

URL복사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코로나19 진단을 위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운영사례가 올해 국민이 뽑은 최고의 적극행정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인사혁신처와 행정안전부는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지방 공사·공단이 참여한 ‘2020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18일 정부세종청사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적극행정 사례 발굴 및 공직사회 확산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개최한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지난해까지 연 1회 개최하다 올해부터 상·하반기 2회로 확대됐다.

참가기관도 지방 공사·공단이 새롭게 포함돼 명실공히 범정부 적극행정 경진대회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됐다.

상반기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지난 6월 최종 수상작이 선정됐지만 코로나19 재확산세 등으로 인해 이날 하반기 경진대회와 함께 시상이 이뤄졌다.

보건복지부의 ‘적극행정과 코로나19’, 세종특별자치시와 경기도 고양시의 ‘코로나19 대응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운영’ 사례가 상반기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지난 3월 1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 코로나19 검체 채취를 위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가 설치돼 진단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지난 3월 1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 코로나19 검체 채취를 위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가 설치돼 진단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그 외 중앙행정기관 8건, 지방자치단체 8건 등 총 16건이 최우수상과 우수상, 장려상을 확정했다.

이날 하반기 경진대회는 1·2차 예선을 거쳐 본선에 오른 16건이 대상과 최우수상, 행안부장관상 심사 대상에 올랐다.

하반기 경진대회는 현장에서 참여한 10명의 전문가와 온라인으로 참여한 2500여 명의 국민투표단이 심사해 최종 순위를 가린다.

인사처와 행안부는 앞서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9일까지 정부24, 광화문1번가 등 국민 접근성이 높은 정부 누리집과 사회관계망 서비스 등을 통해 국민투표단을 공개 모집했다.

특히 국민이 추천한 경우에는 가점을 주고 두 차례 진행된 예선과 본선 심사에도 국민 심사위원을 참여시켜 국민체감형 우수사례 선정에 의미를 더했다.

국민투표단은 이날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 중계된 발표 영상을 본 뒤 동시 투표에 참여했다.

본선심사 점수(전문가 평가 40% + 온라인 국민투표 30%)와 2차 예선심사 점수(30%)를 합산한 최종 순위에 따라 3개 기관이 대상을, 8개 기관이 최우수상을, 5개 기관이 행안부장관상을 각각 수상했다.

시상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참석해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을 시상했으며 황서종 인사혁신처장과 김희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각각 장려상과 우수상을 시상했다.

정 총리는 또 평소 공직사회에 강조하고 있는 “일하다가 접시를 깨는 것은 괜찮지만, 일하지 않아 접시에 먼지가 쌓여서는 안된다”는 접시론에 따라 제작한 ‘적극행정 접시’를 우수사례 54개 모든 수상자에게 전달하고 일하다가 접시를 깨더라도 과감히 도전할 것을 강조했다.

영상축사를 보낸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은 “적극행정은 정부가 국민을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행정이며 국회도 이에 필요한 예산과 법률지원 등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기대했던 목표를 이루지는 못했지만 국민을 위해 노력한 ‘모범 실패사례’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문의 : 국무조정실 적극행정팀(044-200-2458), 인사혁신처 적극행정지원단(044-201-8369), 행정안전부 적극행정 TF(044-205-3494)




종합뉴스

더보기
전북 새만금 그린뉴딜 중심지로…개발사업 박차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정부가 새만금을 2050년까지 그린뉴딜과 신산업 중심지로 변모시킨다는 목표를 세우고 개발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정부는 24일 전북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24차 새만금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단계 새만금 기본계획 수립 방향 등을 논의했다. 24일 전북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24차 새만금위원회가 열렸다.새만금개발청은 올해 새만금사업 1단계가 완료됨에 따라 그간의 사업성과를 평가하고 새만금사업 공공주도 매립 전환 및 새만금개발공사 설립 등 사회·경제적 여건 변화를 반영해 2단계 사업의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새만금의 역할을 ‘그린뉴딜과 신산업 중심지’로 재정립하고 개발 목표를 청정에너지 허브, 그린산업 거점, 경제특구, 생태관광중심지 및 명품 수변도시 등 핵심사업 중심으로 변경할 계획이다. 또 기본계획을 최소한의 개발방향만 제시한 청사진에서 2050년 사업완료를 목표로 ‘단계적 용지개발 로드맵을 제시하는 실행계획’으로 전환하고 그린수소 복합단지, 항만경제특구, 신기술 실증단지 및 복합관광단지 등 향후 10년간의 사업모델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기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