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6.1℃
  • 맑음서울 25.9℃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4.8℃
  • 흐림울산 20.4℃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1.2℃
  • 흐림고창 22.8℃
  • 흐림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1.9℃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국 주도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안보리 공동발언 추진

대사급·실무급 화상 회의…내달 2일 안보리 고위급 공개토의 시 그룹 차원 공동메시지 사전조율

[한국방송/박기택기자] 한국 주도로 출범한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이 내달 2일 개최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고위급 공개토의에서 그룹 차원의 공동발언을 추진키로 했다.

한국 주도로 출범한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이 25일(뉴욕 현지시간) 대사급 화상회의를 열고 다음달 2일 개최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고위급 공개토의에서 그룹 차원의 공동발언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 주도로 출범한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이 25일(뉴욕 현지시간) 대사급 화상회의를 열고 다음달 2일 개최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고위급 공개토의에서 그룹 차원의 공동발언을 추진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등 보건안보 문제에 대한 유엔 차원의 대응을 위해 우리 주도로 지난 5월 12일 출범한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은 25일 오전(뉴욕 현지시각) 우호국 그룹 대사급·실무급 화상 회의를 연이어 주최하고 보건과 안보 이슈 및 우호국 그룹의 올해 활동 계획을 논의했다.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의 공동의장국은 한국, 캐나다, 덴마크, 시에라리온, 카타르다.

이 그룹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유엔에서 처음 출범한 코로나19 관련 우호그룹으로 코로나19를 비롯한 보건안보 사안 관련 유엔 내 논의를 촉진할 플랫폼으로 평가받고 있다.

출범회의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 대사급 화상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그룹 차원의 첫 공식활동으로 내달 2일 ‘전염병과 안보’를 주제로 개최될 안전보장이사회 고위급 공개토의시 그룹 차원의 공동발언을 추진키로 했다.

그룹 대사들은 보건뿐만 아니라 국제평화와 안전에도 중대한 위협을 야기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제협력과 연대 강화 필요성을 강조하는 공동발언 메시지를 사전 조율했다.

25일 오전(현지시간)에 열린 화상회의 모습.
25일 오전(현지시간)에 열린 화상회의 모습.

이날 회의에는 7월 안보리 의장이자 우호국 그룹의 일원인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주유엔 독일대사가 직접 안보리 공개토의 관련 사항을 사전 설명했다. 유엔 사무국 측에서도 알렉산더 주에브 평화활동국 사무차장보가 참석, 우호국 그룹 대사들과 전염병과 안보간 관계에 대한 심도 있는 협의를 진행했다.

특히 코로나19와 이로 인한 보건 위기가 국제평화와 안전에도 심각한 도전을 야기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메시지 전달이 유엔 안보리 차원의 적극적이고 조속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제고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우호국 그룹 실무 조직회의가 상기 대사급 회의 직전 열려 유엔 사무총장 앞 서한 발송 및 9월 유엔총회 계기 고위급 행사 개최 등 금년도 하반기 중 시행할 활동계획들을 협의했다.

회원국들은 그룹 출범 취지와 활동계획을 소개하고 사무국의 적극적 협력을 요청하는 우호국 그룹 공동의장 명의의 서한을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에게 발송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또한 9월 유엔총회 고위급 회기 중 보건과 안보 관련 고위급 부대행사 개최 추진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우호국 그룹 제안국이자 공동의장국으로서 앞으로도 우호국 그룹 활동을 통해 다양한 국제 보건안보 과제 해결을 위한 유엔 내 연대와 협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문의: 외교부 국제기구국 02-2100-7224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주민주권 강화·자치권 확대…지방자치법 32년만에 전부개정 추진
[한국방송/박기문기자]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안(이하 ‘개정법률안’)’ 및 관련 5개 법률의 제·개정안이 지난 달 30일 국무회의에서 통과돼 국회에 제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대 국회 제출 후 국회 임기만료로 인해 자동폐기 됐던 법안을 일부 수정·보완해 다시 제출하는 것으로, 1988년 이후 32년 만에 추진하는 제도개선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지방행정의 객체로 머물러 있던 주민이 다시 지역의 주인으로 자리매김하고, 고질적 문제로 제기되던 지방자치단체의 자치권 부족과 책임성·투명성 부족 문제 등이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 주민참여권 보장을 통한 주민주권 강화 이번 개정법률안에서는 주민의 지방행정 참여에 관한 사항규정을 지방자치법의 목적으로 명시하고, 지방의 정책결정 및 집행과정에 대한 주민의 참여권을 신설한다. 또한 지방자치법에 근거를 둔 주민조례발안법을 제정해 주민이 의회에 직접 조례안을 발의할 수 있도록 하며, 주민감사 및 주민소송과 함께 참여연령을 19세에서 18세로 하향조정해 폭넓은 주민참여를 촉진할 예정이다. 특히 주민이 주도해 마을의제를 수립하고 직접 행정서비스의 공동생산자로서 활동할 수 있도록 현재 풀뿌리 주민자치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