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24.5℃
  • -강릉 22.8℃
  • 흐림서울 26.0℃
  • 대전 22.9℃
  • 대구 21.1℃
  • 울산 19.9℃
  • 광주 22.6℃
  • 부산 20.9℃
  • -고창 22.1℃
  • 흐림제주 24.2℃
  • -강화 23.1℃
  • -보은 21.8℃
  • -금산 21.9℃
  • -강진군 21.5℃
  • -경주시 20.2℃
  • -거제 20.0℃
기상청 제공

사회

문화재청, 서해 중부해역 수중문화재 조사 착수

[한국방송/박기택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10일 개수제(開水祭)를 시작으로 서해 중부해역 수중문화재 조사에 착수한다.

 

서해 중부해역 조사는 2007년 태안 앞바다의 고선박 조사를 시작으로 해마다 수중문화재 조사가 진행되는 곳으로, 올해 조사는 4만여점의 유물과 고선박 5척이 출수된 수중문화재의 보고(寶庫) 태안 앞바다를 시작으로 서천, 보령, 당진, 화성, 인천 등 고려 시대 수도인 개경과 조선 시대 수도인 한양으로 가는 바닷길 중 주민들의 문화재 신고가 있었던 해역이 대상이다.

 

보령, 안흥, 당진, 인천을 경유하는 서해 중부 해역은 예로부터 유속이 빠르고 암초가 많아 침몰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났던 험조처로, 아직도 지역 주민들로부터 매장문화재 발견 신고가 잇따르고 있는 해역이다.

 

또한, 올해 수중조사는 태안에 있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서해문화재과와 목포에 있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수중발굴과가 협업해 고선박과 함께 수중문화재가 집중적으로 매장됐을 것으로 보이는 인천 섬업벌, 보령 삽시도 해역에 대한 공동 조사도 병행하기로 했다.

 

참고로,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서해문화재과는 2017년 6월 신설돼 수중조사뿐만 아니라 현재 안흥량 일대의 수군진(水軍鎭) 유적조사, 중국 송·원대 객관(客館) 유적조사를 체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조사를 통해 발굴된 다양한 유물은 작년 11월에 개관한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주제가 살아있는 해양문화재'를 바탕으로 특색 있는 전시를 전국 곳곳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출처 : 문화재청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한-체코 수교 30주년 기념 양국 대통령 간 축하서한 교환
[한국방송/김한규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밀로쉬 제만(Milo Zeman)’체코 대통령과 양국 수교 30주년 기념 축하서한을 교환했습니다.※ 체코측은 대통령실 외교안보수석이 프라하성 내 수교 30주년 기념 사진전시회 개막식 계기 주체코대사에게 서한을 전달하였으며, 우리측은 차관보가 주한체코대사에게 전달- 차관보, 주한체코대사에게 동 서한 전달 계기 △양국관계 △코로나19 대응 및 협력방안 △우리측 세계무역기구[WTO] 입후보 등 논의 문 대통령은 양국이 1990년 수교 이래 정치·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꾸준히 확대 발전시켜 온 것을 환영하고, 최근 코로나19 사태에서도 성공적인 협력이 이루어져 기쁘다고 했습니다.※ 코로나19 관련 양국간 주요 협력 사례- (재외국민 귀국지원) 체코측이 호주·뉴질랜드 체류 자국민 귀국 지원을 위해 준비한 대한항공 전세기 활용 체코·폴란드·슬로바키아 우리 국민 귀국- (우리기업인 예외적 입국) 체코 정부, 현지 우리 투자기업 및 협력사 인력 입국 허용 아울러, 앞으로도 전기자동차 등 미래 산업분야에서도 협력이 확대되기를 기대하며, 양국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제만 대통령은 양국 간 상호 호혜적 관계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