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맑음동두천 17.9℃
  • 맑음강릉 17.4℃
  • 맑음서울 19.5℃
  • 구름조금대전 20.3℃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17.4℃
  • 흐림광주 20.7℃
  • 흐림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9.9℃
  • 제주 19.3℃
  • 맑음강화 15.9℃
  • 맑음보은 15.1℃
  • 구름많음금산 16.6℃
  • 흐림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7.3℃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사회

지리산 응급구조작업 출동한 헬기 불시착…2명 사망

[산청/허정태기자]  1일 (금) 지리산 천왕봉 인근에서 심정지 응급환자를 구조하기 위해 출동한 소방헬기가 추락 하며 프로펠러 가 부서 지면서 파편이 사방으로 튀면서 환자의 보호자가 크게 다쳐는 상황이 발생 되었다.

사고가 난 경남도소방본부 소속헬기는 1일 오후 12시 7분께 산청군 시천면 중산리 지리산

천왕봉 인근 100m 아래 천왕샘 부근 지역에 추락했다.


이 과정에서 구조를 받고 있던 심정지 환자가탄 헬기가 추락했으며 지면에서 대기하던 환자의 보호자도 불시착하는 헬기 날개와 부딪혀 혼수상 상태에 빠졌다.


이들은 이후 출동한 중앙119소방본부 소속 ·대구소방헬기 등을 통해 경상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으나 2명모두 끝내 숨졌다.










소방당국은 이들을 서울에서 산행차 지리산을 찾은 부부로 추정하고 있으나 사고 당시 헬기에 탑승해 있던 구조대원·구급대원 등 소방공무원 2명과 기장·부기장·정비사 등 헬기 관계자 3명은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헬기는 지상에 최대한 가까운 위치에서 제자리 비행 상태로 줄을 내려 구조하는 호이스트 방식 특성상 지상 15m 상공에 있었던 상황인 만큼 불시착 과정에서 동체 일부만 파손으로 추정 하고있다


추락한 헬기는 S-76B(세진항공소속) 기종으로 지난 1992년 만들어져 30년 가까이 된 노후 기종이며 탑승 가능인원은 총 14명이 정원이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학원發 확진 터지기 전에…교육계, '휴원명령 가능' 학원법 개정을
[한국방송/김명석기자]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학원이 학생감염 주요 전파통로로 지목받고 있다. 30일 교육부에 따르면 인천과 서울 등 전국 총 39개 학원에서 7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고 이중 학생은 4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학원은 여러 지역에서 모인 학생들이 함께 수업을 듣기 때문에 확진학생이 나올 경우 해당 학생이 다니는 학교뿐 아니라 다른 지역의 학교로도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지난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중학교에 다니는 중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등교수업을 중단한 학교는 총 16개교에 달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두 학생은 여의도에 있는 '연세나로' 학원 수강생이었는데 앞서 확진판정을 받은 학원강사가 진행하는 수업을 듣고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의도에 있는 학교뿐 아니라 인근 용산구와 동작구에서도 유·초·중·고 10개교가 등교수업을 중단했다. 연세나로 학원에 다니거나 연세나로 학원이 있는 여의도 홍우빌딩에 위치한 다른 학원에 다닌 수강생들의 소속 학교들이 모두 포함됐기 때문이다. 반면 앞서 지난 27일 신도림중학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