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22.9℃
  • 맑음강릉 23.1℃
  • 구름조금서울 22.6℃
  • 구름조금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4.3℃
  • 맑음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3.6℃
  • 구름조금부산 25.5℃
  • 구름조금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19.9℃
  • 맑음강화 19.9℃
  • 구름조금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3.5℃
  • 구름많음경주시 25.2℃
  • 구름조금거제 23.9℃
기상청 제공

기업

10조 규모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5월 18일부터 접수

[한국방송/박기택기자] 정부가 최대 1000만원을 빌릴 수 있는 10조원 규모의 2차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내달 중에 개시한다. 

2차 금융지원 상품 금리는 연 3~4% 수준이며, 대출 창구는 1차와 달리 6대 시중은행으로 일원화 된다.

정부는 2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세부 지원구조
세부 지원구조

홍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 충격이 심리·실물·고용 측면에서 본격화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이 곧 소상공인으로, 10조원 규모의 2차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재설계 발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 금리는 중신용자 기준으로 연 3~4% 수준으로 결정됐다. 연 1.5%로 설정했던 1차 긴급대출 프로그램보다 높아진 수준이다. 이는 당장 시급하지 않은 대출 수요가 몰려 과도한 대기시간이 걸리고, 자금이 시급히 필요한 실수요자에게 대출이 적기에 공급되지 못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지원기간은 5년으로 2년 거치 3년 분할상환 조건이다.

지난 1일 오전 서울 중구 한 시중은행 지점에서 직원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의 대출 신청을 받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 1일 오전 서울 중구 한 시중은행 지점에서 직원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의 대출 신청을 받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와함께 1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을 받았거나 기존 채무 연체 및 국세·지방세 체납자 등도  2차 긴급대출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출 접수창구는 신한·국민·우리·하나·기업·농협 등 6개 시중은행으로 변경된다. 기존에 소상공인진흥공단(저신용자)과 기업은행(중신용자), 시중은행(고신용자)으로 나눠 접수를 받았던 것을 6대 시중은행으로 일원화한 것이다.

6대 시중은행으로 창구를 통일하면 대출 신청과 접수, 보증심사 등 절차가 모두 원스톱으로 처리된다.

대출은 내달 18일부터 사전 접수를 받아 25일부터 심사가 시작된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소상공인을 위해 16조4000억원 규모의 1차 긴급대출 프로그램을 가동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