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4.0℃
  • 맑음강릉 10.0℃
  • 흐림서울 6.8℃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9.4℃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13.5℃
  • 맑음고창 8.0℃
  • 구름조금제주 15.0℃
  • 구름많음강화 7.0℃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국회

전재수 의원, “구글의 이메일 수집,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 있어”

- 윤종인 개인정보호위원회 위원장, “구글의 법 위반 검토할 것”

URL복사

[한국방송/문종덕기자]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부산 북구·강서구갑)은 13일 열린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구글이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하여 이메일을 불법 수집·분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재수 의원은 구글이 지난 2019년 3월 공정거래위원회의 시정조치에 따라 개인정보 수집 범위에서 이메일을 제외하는 등 약관을 시정했다면서, “그런데 사실 구글은 약관이 아니라 개인정보처리방침을 이용하여 아직도 사용자의 이메일을 수집·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전재수 의원은 구글은 개인정보처리방침에서 수집하는 정보를 콘텐츠로 표현하고 있는데여기에는 사용자가 작성하거나 수신하는 이메일이 포함되어 있다, “구글은 사용자 콘텐츠를 분석하는 자동화된 시스템을 통해 맞춤 검색개인 맞춤 광고맞춤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재수 의원은 공정위가 지적하니 구글이 약관만 슬쩍 바꾸어 이메일을 수집 대상에서 뺀 것처럼 해 놓고여전히 사용자의 이메일을 수집·분석하는 행태는 우리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은 개인정보처리 방침에 따른 구글의 이메일 수집에 대해 법 위반을 추가 검토하겠다고 말하며,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온라인 맞춤 광고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내년 초에는 온라인 맞춤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전재수 의원이 향후 또 구글과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하자윤 위원장은 개인정보 처리 방침은 사업자가 밝히기만 하면 되는 것으로 실제 이를 읽어 본 사람은 전체 사용자의 30%밖에 안 된다며 개인정보 처리 방침에 대한 외부기관 평가제를 도입하고 다양한 시각화 작업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국정감사에서 구글의 불법적 이메일 수집이 드러남에 따라 향후 온라인 사업자의 개인정보보호 의무가 강화되고 사용자들의 개인정보 처리 방침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종합뉴스

더보기
대한민국 국민은 언제, 어디로, 어떻게 이동하나「 제5차 전국 여객통행조사 」 실시
[한국방송/김한규기자]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와 한국교통연구원(원장 오재학)은 대한민국 국민의 통행 패턴을 파악하기 위한 전국 여객통행조사를 10월 19일(화)부터 11월 21일(일)까지 약 한 달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국가기간교통망계획 및 중기투자계획 등 국가교통정책을 합리적으로 수립·시행하기 위해 국가통합교통체계효율화법에 따라 매년 국가차원의 교통조사를 수행 중이며, 이번 전국 여객통행조사는 국가교통조사의 일환으로 실시한다. 전국 여객통행조사는 인구 구조와 사회경제적 여건, 국토 공간구조 및 교통체계 등의 변화로 인해 국민들의 통행 행태가 어떻게 변화했는지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여객 기종점 통행량(O/D)* 자료를 구축하는 작업이다. * 기점(Origin)에서 종점(Destination)으로 특정 목적을 위해 이동하는 사람 또는 차량을 의미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시행되며, 조사결과는 수송분담률·통근소요시간 등 국가교통 통계 작성, 국가기간교통망계획 등 국가교통계획 수립, 예비타당성조사 등 교통 SOC 타당성 평가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 `98년부터 정기조사 수행 (1차)1998년 (2차)2005년 (3차)2010년 (4차)201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