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0℃
  • 흐림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26.7℃
  • 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3.8℃
  • 흐림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5.2℃
  • 흐림보은 20.5℃
  • 흐림금산 19.1℃
  • 구름조금강진군 25.7℃
  • 흐림경주시 20.3℃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변호사 칼럼

전체기사 보기

[윤경훈 칼럼]農業振興區域까지 太陽光이?

시•도지사는 농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하고 보전하기 위하여 농업진흥지역을 지정하고 더 나아가 용도를 구분하여 농업진흥구역과 농업보호구역으로 나누어 지정할 수 있다. 농업진흥구역과 농업보호구역에 속한 농지에서 할 수 있는 행위는 매우 제한적이다. 이는 농업 경영에 전용할 수 있는 농지를 확보하여 대한민국의 주식인 쌀이 미래에도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토지 소유권에 제한을 걸어 놓은 셈이다. 위와 같이 토지 소유권이 제한되지만 농업진흥지역으로 지정되면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농업의 발전을 위한 사업에 우선적으로 투자를 받을 수 있고, 농업인이나 농업회사 법인은 우선적으로 자금과 조세 경감 등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그런데 농업진흥지역에서 예외적으로 할 수 있는 행위들이 시대 환경 변화에 따라 조금씩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라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농업진흥지역을 둔 제도적 취지에 비추어 본다면 위 지역에서 할 수 있는 행위들은 농업 생산 또는 농지 개량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행위로 한정되어야 하는데 실제 농지법을 보면 예외 조항을 두어 농업 생산 또는 농지 개량과 직접적 관련이 없는 행위들을 허용하고 있다. 용도구역을 농업진흥구역과 농업보호구역으로 나누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