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2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9.1℃
  • 흐림서울 26.0℃
  • 흐림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조금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7.7℃
  • 흐림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30.3℃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4.0℃
  • 구름조금강진군 27.1℃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국회

장제원 의원, 오토바이 소음으로 인한 생활공해 저감을 위해 「소음·진동관리법」개정안 발의!

대통령령으로 주거지역 오토바이 소음허용 기준 설정 의무화
현행 규제 상한 기준이 높아 실제 시민이 느끼는 피해와의 간극 조정

URL복사

[한국방송/문종덕기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부산 사상)이 소음·진동 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22일 밝혔다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음식 배달 수요가 폭발적으로 급증하면서 주거 밀집지역의 새로운 생활공해로 부상한 오토바이 소음을 줄이기 위한 것이다.

 

현행 소음·진동관리법 시행규칙은 오토바이 배기소음과 관련하여 규제 상한 기준을 두고 있지만 정작 현장에서 그 실효성이 크지 않다특히 무더운 여름철을 맞이하여 주거 지역에서 창문을 열고 생활하는 가구 수요가 늘어나면서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은 물론 관할 지방자치단체로 오토바이 소음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는 주민들의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이는 현행 규칙상 허용하고 있는 오토바이 배기소음 규제 상한 기준이 105dB(데시벨)로 지나치게 높기 때문으로국가소음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약 100이 열차 통과 시 철도변 소음이고자동차 경적 소음이 110㏈ 해당한다단시간 노출 시 일시적 난청을 야기 할 수 있는 수준이다.

 

현행 국내 기준은 과거 1990년대 일본의 배기 소음 기준을 차용하여 설정 된 것으로 일본은 2009년 이미 해당 기준을 96dB로 하향한 바 있으며미국 일부 주에서도 배기 소음 규제 상한선을 99dB로 설정하는 등 시대의 변화에 맞추어 그 기준을 현실성 있게 조정해 온 것으로 확인된다.

 

다만 국내 기준의 경우 시대의 변화를 유연하게 반영하지 못하여배달 수요가 상당한 주거밀집지역 거주자들의 경우 사실상 수십년동안 오토바이 굉음으로부터 분리될 수 없는 일상에 지속적으로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장제원 의원의 개정안은 주거밀집 지역 거주자들이 최소한의 삶의 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주거지역 등에 이륜차 등을 포함한 운행차의 소음허용기준을 별도로 규정하도록 법률 조항을 신설하였으며 이를 대통령령으로 시행하도록 하여 관할 부처가 그 기준을 보편적 현실에 맞도록 조정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장제원 의원은 "법안의 시행으로 오토바이 굉음으로 인한 주거지역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
인공지능 건강관리 로봇 개발 기업 등 7월 ‘이달의 한국판뉴딜’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인공지능 건강관리 로봇을 개발한 기업, 스마트 감염관리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는 병원 등이 7월 ‘이달의 한국판뉴딜’에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진행한 7월 ‘이달의 한국판뉴딜’에 원더풀플랫폼,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세림티에스지 등 3개 사례를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달의 한국판뉴딜’로 선정된 기업과 기관에게 감사의 뜻을 담은 기념패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지난 3월부터 매달 선정·발표하는 ‘이달의 한국판뉴딜’은 ▲한국판뉴딜 사업을 직접 수행하거나 성과를 만들어낸 인물 또는 기업 ▲한국판뉴딜 사업으로 혜택을 받은 인물이나 기업 ▲한국판뉴딜의 상징적 장소 등을 대상으로 하며 한국판뉴딜 사업을 추진하는 중앙행정기관이 후보를 추천하고 심사위원회가 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원더풀플랫폼이 개발한 인공지능 건강관리 로봇 ‘다솜이’는 홀로 사는 어르신이 가족과 잘 소통하고 사회와 단절되는 것을 막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효자다. 자식과 보호자는 전용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해 어르신의 건강 상태를 수시로 확인하고 영상통화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