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 흐림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12.8℃
  • 서울 8.7℃
  • 흐림대전 9.6℃
  • 흐림대구 14.1℃
  • 구름많음울산 16.1℃
  • 흐림광주 14.1℃
  • 흐림부산 13.3℃
  • 흐림고창 12.7℃
  • 흐림제주 18.0℃
  • 흐림강화 7.7℃
  • 흐림보은 10.9℃
  • 흐림금산 9.6℃
  • 흐림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6.6℃
  • 흐림거제 10.1℃
기상청 제공

환경

서울시, 설 연휴 '문 여는 병・의원, 약국' 120, 119로 미리 확인하세요

- 설 연휴(2.9.~2.12.) 동안 응급의료․문 여는 병·의원, 약국 총 2,500여 곳 운영
- 동네 문 여는 병·의원, 약국은 120·119, 인터넷, 앱에서 미리 알아두고 이용
- 소아환자, 우리아이 안심병원, 우리아이 전문응급센터, 달빛어린이병원에서 진료 가능
- 소화제·해열제 등 ‘안전상비의약품’은 편의점 등 7천곳서 구입 가능, 서울시 누리집 확인
- 시, “연휴 기간 의료 공백 최소화…시민 이용 불편함 없도록 최선 다할 것”

[서울/김성진기자] 서울시가 설 연휴(2.9.~2.12.)에도 아프면 이용할 수 있는 24시간 응급의료체계를 가동하고, 문 여는 병·의원, 약국 등 총 2,500여 곳을 지정·운영한다.

 

서울시내 응급의료기관 66곳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설 연휴에도 평소와 같이 24시간 운영한다.

 

응급의료기관은 △서울대학교병원 등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31개소 △서울시 서남병원 등 지역응급의료기관 18개소 △응급실 운영병원 17개소 등 총 66개소가 운영된다.

 

연휴 기간 문 여는 병・의원은 916개소로 응급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약국은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문 여는 병・의원 인근으로 1,619개소를 지정・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문 여는 의료기관과 약국 방문시 원활한 이용을 위해 운영시간을 미리 확인하고 방문할 것을 권장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연휴 기간 소아 환자의 경우, 서울형 야간의료체계인 ‘우리아이 안심의료기관’ 20개소에서 안심하고 진료받을 수 있다.

 

소아환자가 응급실을 찾지 못하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설 연휴에도 ‘우리아이 안심병원’(경증·준응급, 8개소), ‘우리아이 전문응급센터’(중증·응급, 3개소)를 24시간 운영한다.

 

소아 경증환자 외래진료를 위해서는 달빛어린이병원(9개소)도 운영된다.

 

연휴 기간 ‘문 여는 병·의원, 약국’에 대한 정보는 서울시 ‘2024 설 연휴 종합정보’ 누리집(www.seoul.go.kr/story/newyearsday) 및 25개 자치구 누리집,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화는 국번없이 120(다산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로 연락하면 되며, 모바일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정보시스템이 입주해 있는 데이터센터의 노후 전기설비 교체에 따라 8일(목) 오후 6시부터 12일(월) 오전 11시까지 서울시 대표 누리집 등 대시민 정보서비스를 일시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시는 해당 기간에도 시민들이 진료병원 당번약국, 설 연휴 문화예술행사, 쓰레기 배출 안내 등의 필요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서울시 누리집 접속 시 임시 누리집으로 연결・안내할 계획이다.

 

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같은 ‘안전상비의약품’(13개 품목)은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7,310곳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안전상비의약품’은 서울시 ‘2024 설 연휴 종합정보’ 누리집(www.seoul.go.kr/story/newyearsday) 내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현황에서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설 연휴 동안 시민들은 배탈 등 가벼운 질환은 응급실로 가지 않고, 거주지 근처 병·의원, 보건소, 약국을 이용할 수 있도록 ‘문 여는 병의원, 약국’을 미리 확인하시길 바란다.”며 “연휴 기간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고 시민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