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흐림동두천 -8.0℃
  • 구름많음강릉 0.1℃
  • 흐림서울 -5.0℃
  • 흐림대전 -5.4℃
  • 구름많음대구 -4.0℃
  • 구름많음울산 -2.0℃
  • 구름많음광주 -2.5℃
  • 흐림부산 2.3℃
  • 흐림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5.0℃
  • 흐림강화 -5.6℃
  • 흐림보은 -9.5℃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2.5℃
  • 구름많음경주시 -6.5℃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지방의회

평택시의회, 「KAIST 평택캠퍼스 조성사업」간담회 개최

- KAIST 총장 평택시의회 방문 -

URL복사

[평택/김한규기자] 평택시의회(의장 홍선의)25일 시의회 3층 간담회장에서 ‘KAIST 평택캠퍼스 조성사업의 추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7반도체 인력양성 및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한 업협약의 후속으로 KAIST 평택캠퍼스 조성사업 추진을 위해 KAIST 총장이 시의회를 방문하여 간담회를 개최하게 됐으며, 담회에는 홍선의 의장 및 강정구 부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평택시 박홍구 기획항만경제실장, KAIST 이광형 총장 등 관계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간담회는 KAIST 평택캠퍼스의 그간 추진 현황, 향후 사업계획 및 추진일정에 대해 한용만 추진단장의 사업설명을 듣고 질의 응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총장은 세계 10위권 대학을 목표로 나아가고 있는 KAIST의 발전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는 평택시의회 의장님을 비롯한 의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평택시와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평택캠퍼스 조성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홍 의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공장이 입지해 있는 평택은 KAIST의 발전에 최적의 장소라면서 의회에서도 평택에 미래 첨단산업 발전의 인프라를 구축해 KAIST가 세계적인 대학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AIST 평택캠퍼스는 브레인시티 일반산업단지 내에 14만평 규모의 캠퍼스가 2025년 건립될 예정으로, 교수, 학부생 및 대학원생 등 1,000여명 이상의 인력규모를 목표로 추진된다.



종합뉴스

더보기
여의도 면적 3배 군사보호구역 해제…재산권 행사 가능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여의도 면적의 3.1배에 달하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905만㎡가 해제돼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지게 됐다. 국방부는 14일 국방개혁 2.0의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 추진계획에 따라 경기·강원·인천 등 군사시설이 밀집한 접경지역 위주로 이 같이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10일 국방부 차관이 주관하는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보호구역 905만㎡ 해제를 의결했다. 또, 보호구역 해제와 별도로 370만㎡의 통제보호구역을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했다. 통제보호구역에서는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된 반면, 제한보호구역은 군과 협의를 하면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하다. 아울러, 군사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안에서 국가중요시설과 사격훈련장, 해군기지주변의 256만㎡의 보호구역을 새로 지정했고, 해상구역을 제외하고 육상지역은 울타리 내부만 지정해 주민에게 미치는 불편이나 재산권 행사 상 제약은 없다. 이번에 해제·변경·지정되는 보호구역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이하 ‘군사기지법’)에 따라 관할부대 심의 후 합참 건의→합참 심의 후 국방부 건의→ 국방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