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4.4℃
  • 흐림강릉 15.3℃
  • 구름많음서울 15.9℃
  • 대전 16.4℃
  • 흐림대구 16.3℃
  • 울산 16.6℃
  • 광주 16.4℃
  • 흐림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4.8℃
  • 제주 22.2℃
  • 구름조금강화 15.2℃
  • 구름조금보은 16.2℃
  • 구름조금금산 15.7℃
  • 맑음강진군 16.9℃
  • 구름조금경주시 16.5℃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국회

중고거래사기 지난해 12만건, 피해액 900억 원 육박

- 매일 약 217건씩, 1억1,349만 원 피해 발생
- 지난해말 기준 14년 대비 피해규모 약 2.6배, 피해액 약 4.4배 폭증
- 유동수“현행, 피싱·스미싱 등 사이버금융범죄만 계좌 지급정지 가능 … 인터넷 사기도 지급정지 필요”

URL복사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지난해 말 123,168건의 중고거래사기가 발생해 피해액만 89754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유동수 의원(인천 계양갑)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집계를 시작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554,564, 2,8997,300만 원의 중고거래 사기가 일어났다. 이는 매일 217건씩 11,349만 원의 피해가 발생하는 것이다

 

유동수 의원 자료에 따르면 201445,877건에서 19년 말 89,797건으로 6년 만에 두 배가 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러한 증가폭은 더 커져 2020년 말 처음 10만 건을 넘는 123,168건을 기록해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다 발생 건수를 기록했다. 더욱 심각한 것은 20142021,500만 원에 불과했던 피해액이 지난해 말 4.4배 폭증해 900억 원에 육박한다. 이는 코로나로 인해 중고거래가 활성화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중고거래사기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경기도(26,768)이며, 서울(17,130), 부산(16,440), 경남(9,010), 인천 순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동수 의원은 현행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금 환급에 관한 특별법 ( 약칭: 통신사기피해환급법)은 사이버금융범죄의 경우에만 은행이 의무적으로 계좌지급정지를 하도록 한다중고거래사기, 게임 사기 등 인터넷 사기는 사이버금융범죄에 포함되지 않아 계좌지급정지 의무화 대상에서 제외, 지급정지가 적기에 이뤄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의원은 중고거래 피해자는 민사소송을 통해 계좌지급정지를 할 수 있지만, 비용과 시간이 오래 걸린다특히 피해자가 계좌지급정지를 하려면 가해자의 이름과 계좌번호 등 기본 정보를 알고 있어야 하고 법원을 통해서만 신청할 수 있어 실효성이 전혀 없다고 역설했다. 실제 중고거래피해자가 민사소송을 통해 계좌지급정치를 청구하려면 금액의 10%가량 비용이 발생하며, 시간도 3개월가량 걸린다. 가처분 신청을 통해 은행에 가압류를 신청할 수도 있지만, 이 또한 청구 금액의 5% 비용이 들어가며 이르면 3~4, 보통 7일 정도 걸려 임시 조치에 불과하다. 유동수 의원은 미국, 영국, 호주와 같은 선진국은 중고거래사기 등 인터넷사기를 사이버금융범죄와 구분하지 않고 빠른 피해금 회수나 지급정지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우리도 선진국과 같이 피해자 보호를 위해 계좌 지급정지 제도를 확대 및 개선에 나서야 할 시점이다고 강조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10월 12일부터 「의료-요양-돌봄 통합판정체계」 모의적용 실시
[한국방송/오창환기자]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은 10월 12일(화)부터 2달간 요양병원, 장기요양서비스(요양시설·재가),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를 통합하여 신청·조사하고, 대상자를 결정하는 「의료-요양-돌봄 통합판정체계(이하 “통합판정체계”)」 모의적용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 간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노인들이 의료와 돌봄의 복합적 욕구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요양병원, 장기요양서비스,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가 각각의 기준에 따라 분절적으로 운영되어 노인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적절하게 이용하지 못한다는 문제가 꾸준히 지적되어왔다. 이에 하나의 잣대를 토대로 욕구를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고, 그에 따른 서비스 경로를 제시하는 방안이 제안되었으나, 논의에만 그쳐왔다. 이번 모의적용은 그동안 논의에만 그쳤던 요양병원-장기요양-지역사회 돌봄서비스를 통합적으로 평가하는 도구를 마련하고, 이를 현장에 적용하여 판정체계의 정확성을 제고하고, 개선 필요사항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통합판정체계는 장기요양 등급판정체계의 확대·개편을 기본으로 하여 요양병원 환자분류군,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 판정·조사 기준을 융합하여 개발하였다.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