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2 (화)

  • 맑음동두천 16.3℃
  • 흐림강릉 17.4℃
  • 구름조금서울 18.5℃
  • 흐림대전 16.0℃
  • 흐림대구 16.3℃
  • 흐림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7.5℃
  • 흐림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6.0℃
  • 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17.8℃
  • 흐림보은 15.5℃
  • 흐림금산 15.3℃
  • 구름많음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5.8℃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뉴스

충남도, 110개 도민 제안, 도·시군 사업으로 추진

- 2022년 도민참여예산 공모 통해 110개 사업 선정·136억 투입 -

URL복사

[충남/박병태기자] 충남도는 2022년 도민참여예산 제안 공모를 통해 110개 사업을 선정, 내년 13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도민참여예산은 예산의 투명성과 민주성을 확보하기 위해 예산 편성과 집행 과정에 주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올해 공모에는 414개 사업이 접수돼 도와 시군 심사, 민관예산협의회 심사 등을 거쳐 1차로 121건을 추렸다.

 

이어 일반 도민과 도민참여예산위원 및 시군 주민참여예산위원 온라인 투표 등을 통해 3개 분야에서 110개 사업을 최종 선정했다.

 

분야별 사업 및 예산은 도 정책사업 13534700만 원 시군 주민 생활 밀착 사업 4070억 원 읍면동 풀뿌리 소규모 사업 57127600만 원이다.

 

선정 사업 제안자의 시군별 인원은 예산 28, 보령 18, 당진 14, 아산 13, 홍성 10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분야별 주요 사업을 보면, 도 정책사업으로는 폐플라스틱 수거 지원 청년 생태계 조성 안전속도 5030 준수 발광형 표지판 설치 플랫폼 배달노동자 및 특수고용 노동자 산재보험료 지원 등이 선정됐다.

 

시군 주민 생활 밀착 사업으로는 공주 걷고 싶은 아름다운 제방길 조성 당진 충남형 보살핌 경제를 위한 돌봄편의점보령 다둥이 엄마들의 자존감 높이기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읍면동 풀뿌리 소규모 사업으로는 보령 생활공구 대여소 운영 아산 용기있는 충남인 프로젝트 예산 행복나눔 폐가구 리폼 사업 홍성 백야 김좌진 장군 테마 벽화 사업 부여 노인회관 어르신 등을 위한 감투밥상(공유부엌 현대화 사업) 당진 소들평야에 바지바람 일으키는 아배들의 열정 금산 백년의 인생길 조성 서산 한뫼무지개마을 오케스트라 등이 꼽혔다.

 

이번 선정 사업들은 도의회 예산안 심의·의결을 거쳐 내년 예산으로 반영돼 추진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올해 역시 도민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많았으나, 사업 신청에서 시군 편차가 큰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라며 향후 공모 선정 결과를 분석, 심사과정 보완 등을 통해 양질의 사업이 고르게 발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양육비 계속 지급 안 한 2명 출국금지…제도 시행 후 첫 사례
[한국방송/김은숙기자] 감치명령 결정에도 불구하고 양육비 채무를 이행하지 않은 채무자 2명이 출국 금지 대상이 됐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5일 제20차 양육비이행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양육비 채무를 이행하지 않은 양육비 채무자 2인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양육비 이행확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 이후 여성가족부가 양육비 채무자에 대해 출국금지를 한 첫 사례다. 출국금지된 양육비 채무자 2인은 지난 7월 13일 이후에 법원으로부터 감치명령 결정을 받았음에도 현재까지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았다. 채무자 김모씨는 1억1720만원, 홍모씨는 1억2560만원을 미지급했다. 또 채권자로부터 출국금지 신청이 접수된 후 즉시 절차에 착수해 10일간의 의견진술기회를 부여했고 그 기간 동안 별다른 의견을 제시하지 않아 출국금지에 이르게 됐다. 여가부는 지난 7월 13일부터 시행된 양육비 채무 불이행자에 대한 출국금지, 운전면허정지 등 새로운 제재가 양육비 이행에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하며, 신속하고 적극적인 조치를 통해 미성년자녀의 안전한 양육환경이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또, 여가부는 현재 채무가 5000만 원 이상이거나, 3000만 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