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2 (화)

  • 맑음동두천 15.0℃
  • 흐림강릉 15.3℃
  • 구름많음서울 15.8℃
  • 대전 16.4℃
  • 구름많음대구 16.5℃
  • 울산 17.0℃
  • 광주 16.2℃
  • 흐림부산 18.7℃
  • 흐림고창 14.7℃
  • 제주 22.3℃
  • 맑음강화 15.4℃
  • 구름조금보은 16.0℃
  • 구름조금금산 15.8℃
  • 맑음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대한민국의 기후‧환경 정책 전문가들, 한자리에 모여 기후변화 대응 선언

기후변화 대응 물 분야 탄소중립 전략과 우리나라의 역할 논의

URL복사
[한국방송/오창환기자] 외교부와 환경부는 9월 28일 오후 국회물포럼, 아시아 물 위원회와 함께 신라호텔에서 우리나라의 기후·환경 정책 전문가들과 함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한국의 글로벌 리더십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최종문 외교부 제2차관, △변재일 국회의원(국회물포럼 회장),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의장(제8대 유엔사무총장), △박재현 아시아물위원회 회장(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다. 

* 주요 참석자 :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관, 한민영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 심의관, 이종진 한국수자원공사 글로벌사업본부장, 유종일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장,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심보균 유엔거버넌스센터 원장, 이면우 세종연구소 부소장, 홍일표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사무총장 등

이번 행사는 신기후체제 출범 이후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도입 등 국제사회가 기후위기 대응을 본격화하는 가운데, △물 분야 탄소중립과 지속가능발전목표(SDG6)의 이행,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나라의 역할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의 개회사에 이어서 국회물포럼 회장직을 맡고 있는 변재일 국회의원, 최종문 외교부 제2차관, 박재현 아시아물위원회 회장(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의 환영사로 시작한다.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 의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제8대 유엔사무총장 재임 당시 2015년 파리협정 타결을 끌어낸 경험을 소개하며, 국제사회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주도하기 위한 정부와 정책연구기관, 민간의 역할과 책임을 제시한다.

이날 모인 우리나라의 기후·환경 전문가들은 ‘기후위기 대응 협력 선언문’을 발표하여, 기후위기에 대응한 정책 수립과 탄소중립 이행, 개발도상국 지원을 위한 기관 간 협력과 실천 결의를 다질 예정이다.  

향후 우리나라는 물 산업 등 기후변화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새로운 기술과 사업 모델을 개도국과 적극 공유하고, 지원을 확대함으로써 국제사회에서 기후변화대응 선도국의 위상을 제고하고, 우리 기업들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외교부와 환경부는 새로운 경제질서로 대두되는 탄소중립을 국가의 성장동력과 일자리 창출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책연구기관, 민간과 앞으로도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다.

기후위기 대응 협력 선언문


선 언 문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한국의 글로벌 리더십 확보와 역할 강화를 위해

우리는 오늘 세미나를 계기로 다음과 같이 다짐한다.

 

하나, 우리는 기후체제에 맞춰 탄소중립 등 글로벌 기후변화 아젠다를 주도하고, 정부, 공공기관, 민간의 연대와 협력을 위한 팀코리아 기반 협력을 강화한다.

 

하나, 우리는 기후위기 상황에서 SDG 달성과 2050 탄소중립 목표가 달성될 수 있도록 물 분야 정책 수립, 연구 및 기술개발, 국제협력 등 각자의 분야에서 앞장서 노력한다.

 

하나, 우리는 기후변화 취약국을 대상으로 물 문제 해결과 녹색 전환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글로벌 협력을 강화한다.

 

한국의 글로벌 리더십 확보와 그 실천을 다 할 것을 엄숙히 다짐한다.

 

2021928

 

경부장관 한정애, 국회의원 변재일, 외교부 제2차관 최종문,

8UN사무총장 반기문, KDI 국제정책대학원장 유종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김흥종, UN거버넌스센터 원장 심보균,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사무총장 홍일표, 세종연구소 부소장 이면우, 아시아물위원회 회장 박재현




종합뉴스

더보기
10월 12일부터 「의료-요양-돌봄 통합판정체계」 모의적용 실시
[한국방송/오창환기자]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은 10월 12일(화)부터 2달간 요양병원, 장기요양서비스(요양시설·재가),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를 통합하여 신청·조사하고, 대상자를 결정하는 「의료-요양-돌봄 통합판정체계(이하 “통합판정체계”)」 모의적용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 간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노인들이 의료와 돌봄의 복합적 욕구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요양병원, 장기요양서비스,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가 각각의 기준에 따라 분절적으로 운영되어 노인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적절하게 이용하지 못한다는 문제가 꾸준히 지적되어왔다. 이에 하나의 잣대를 토대로 욕구를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고, 그에 따른 서비스 경로를 제시하는 방안이 제안되었으나, 논의에만 그쳐왔다. 이번 모의적용은 그동안 논의에만 그쳤던 요양병원-장기요양-지역사회 돌봄서비스를 통합적으로 평가하는 도구를 마련하고, 이를 현장에 적용하여 판정체계의 정확성을 제고하고, 개선 필요사항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통합판정체계는 장기요양 등급판정체계의 확대·개편을 기본으로 하여 요양병원 환자분류군,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 판정·조사 기준을 융합하여 개발하였다.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