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맑음동두천 6.5℃
  • 구름많음강릉 11.4℃
  • 구름조금서울 9.7℃
  • 맑음대전 9.1℃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조금울산 11.5℃
  • 맑음광주 11.6℃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7.4℃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7.7℃
  • 구름조금보은 5.9℃
  • 구름많음금산 6.5℃
  • 구름조금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피플

[코로나19로 지친 당신, 식물로 힐링!] 안스리움

URL복사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상이 많이 달라짐에 따라 무기력증이나 스트레스, 수면 부족, 우울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또한 외부 활동이 제한되어 실내생활이 많아졌는데 현대인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실내공기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원예식물은 공기를 맑게 해주고 습도를 높여주는 등 공기정화 능력이 뛰어나므로 실내에서 파릇파릇한 반려식물을 가꾸어보는 것은 어떨까?

정책브리핑(www.korea.kr)에서는 ‘코로나19’ 우울감 해소와 실내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공기정화식물을 소개한다. 이번 20회는 ‘안스리움’이다.
안스리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일산화탄소·암모니아 가스 제거 능력 좋은 ‘안스리움’ 

꽃을 감상하는 관화식물은 잎을 관상하는 관엽식물에 비해 햇빛을 많이 요구하기 때문에 실내에서 기르는 것이 어렵다.

안스리움은 원산지가 열대지방이고 꽃이 피는 식물이므로 따뜻하고, 습하고, 햇빛이 많은 곳을 좋아하지만, 실내에서 이런 환경을 유지시켜 주는 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니어서 실내에서 기르기가 까다로운 품종이 많다.

안스리움은 천남성과에 속하는 스파티필름처럼 꽃을 둘러싸고 있는 넓은 잎 모양의 불염포가 있어서 짙은 녹색 잎과 대조를 이룬다. 그러나 흰색만 있는 스파티필름과 달리 안스리움은 흰색과 분홍색, 빨간색, 산호색 등 다양한 색상의 불염포가 있다. 불염포는 여러 주 동안 지속되지만 꽃은 꽃가루가 날리게 할 수 있으므로 잘라 버려야 한다.

안스리움은 좋아하는 빛과 온도 조건을 맞춰주려면 여간 수고스럽지가 않다. 또 수분을 좋아해서, 대부분의 집과 사무실의 건조한 겨울 공기는 무척 힘들어한다.

그런 이유에서인지 상업적인 장소에서 기르는 안스리움은 불염포가 시들기 시작하면 치워버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까다로운 요구 조건이 충족되면, 그 보답으로 아름다운 잎과 화려한 색채의 불염포를 감상할 수 있다.

안스리움은 일산화탄소와 암모니아 가스 제거 능력이 좋기 때문에 주방이나 화장실에 배치하는 것이 적합하다.

관리 요령
▲ 빛 : 반양지
▲ 온도 : 18~24℃
▲ 병해충 : 건조한 환경에서는 응애가 생길 수 있다. 너무 춥거나 습기가 많으면 곰팡이성 균이 침범할 수 있다.
▲ 관리 : 봄에서 가을까지는 흙을 축축하게 유지하고 겨울에는 물을 적게 준다. 잎에 갈색 얼룩을 생기게 하므로 분무는 하지 않는 게 좋으며, 젖은 천이나 스펀지로 잎을 닦아준다.
▲ 용토 : 일반 화분이나 지하관수 화분에 토탄(이탄), 물이끼, 부엽토를 같은 비율로 섞어 쓰며, 수경재배로도 잘 자란다.

<자료제공=국립원예특작과학원>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박서보 화백·이어령 교수 등 17명에 문화훈장
[한국방송/이용필기자] 올해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로 박서보 화백과 이어령 이화여자대학교 명예석좌교수가 금관문화훈장을 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2021년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로 ▲문화훈장 수훈자 17명 ▲대한민국 문화예술상(대통령 표창) 수상자 5명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문체부 장관 표창) 수상자 8명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문체부 장관 감사패) 수상자 5명 등 모두 35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문체부는 문화의 날(10월 셋째 주 토요일)을 계기로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 이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격려하기 위해 1969년부터 해마다 문화예술발전 유공자를 선정해 포상하고 있다. 올해 시상식은 오는 22일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한 가운데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열린다. 올해 가장 큰 영예인 금관 문화훈장은 박서보 화백과 이어령 이화여자대학교 명예석좌교수가 수훈한다. 박서보 화백은 세계에서 한국미술을 상징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단색화의 선구자로서 한국미술의 추상화를 세계에 알렸으며, 홍익대학교 교수·한국미술협회 이사장으로 활동하면서 행정가이자 교육가로 한국미술 발전에 공헌했다. 이어령 이화여자대학교 명예교수는 소설가·시인이자 문학평론가로서 소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