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2℃
  • 흐림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0.7℃
  • 대전 16.0℃
  • 흐림대구 17.0℃
  • 흐림울산 17.5℃
  • 흐림광주 18.7℃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16.5℃
  • 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4.6℃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7.0℃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피플

가수 겸 배우 전효성 한복 홍보대사로 나선다

한복 홍보 행사 참여·누리소통망 등 통해 한복문화 널리 알려
문화체육관광부

URL복사
가수 겸 배우 전효성 씨가 한복 홍보 행사에 참여하고 누리소통망(SNS) 등을 활용해 한복문화를 널리 알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하 공진원)과 함께 ‘2021 한복 홍보대사’로 전효성 씨를 위촉한다고 28일 밝혔다.
가수 겸 배우 전효성.(사진=IOK COMPANY)
문체부와 공진원은 유명인사와의 협업으로 국내외에 한복문화를 알리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한복 홍보대사를 위촉하고 있다. 작년에는 배우 권나라 씨가 ‘2020 한복 홍보대사’로서 한복문화 확산에 기여했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전효성 씨는 ‘전효성의 꿈꾸는 라디오’, 드라마 ‘메모리스트’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한 방송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전 씨는 누리소통망에 한복을 입고 찍은 일상사진을 공개하는 등 평소 한복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삼일절에는 한복의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뉴욕 타임스퀘어 광고에 출연해 문체부가 수여하는 ‘2021 봄 한복사랑 감사장’을 받기도 했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우리 옷 한복의 멋과 매력을 제대로 알리기 위해 한복사랑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는 전효성 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며 “전효성 씨의 활동으로 한복이 특별한 날에만 입는 옷이 아닌, 일상에서 언제든지 입는 옷이라는 인식이 확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전통문화과 044-203-2548, 2558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요양병원·장기요양·노인돌봄 통합…신청·조사·대상자 결정한다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보건복지부가 12일부터 2달간 요양병원과 장기요양서비스(요양시설·재가),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를 통합해 신청·조사하고 대상자를 결정하는 ‘의료-요양-돌봄 통합판정체계(이하 ‘통합판정체계‘)‘ 모의적용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노인들이 의료와 돌봄의 복합적 욕구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요양병원과 장기요양서비스,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가 각각의 기준에 따라 분절적으로 운영되어 노인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적절하게 이용하지 못한다는 문제가 꾸준히 지적되어왔다. 하지만 하나의 잣대를 토대로 욕구를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고 그에 따른 서비스 경로를 제시하는 방안이 제안되었으나 논의에만 그쳐왔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이번 모의적용으로 그동안 논의에만 그쳤던 요양병원-장기요양-지역사회 돌봄서비스를 통합적으로 평가하는 도구를 마련하고, 이를 현장에 적용해 판정체계의 정확성을 제고하고 개선 필요사항을 도출할 계획이다. 이번 통합판정체계는 장기요양 등급판정체계의 확대·개편을 기본으로 요양병원 환자분류군,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 판정·조사 기준을 융합해 개발했다. 또한 기존 등급판정체계의 문제점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