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3 (금)

  • 맑음동두천 34.1℃
  • 구름많음강릉 32.1℃
  • 구름조금서울 35.7℃
  • 구름조금대전 34.3℃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0.7℃
  • 구름많음고창 33.7℃
  • 흐림제주 29.0℃
  • 맑음강화 32.6℃
  • 구름많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흐림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30.8℃
  • 구름조금거제 29.9℃
기상청 제공

기업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 565억 달러…21.5% 늘며 역대 최대

2분기는 295억 달러로 분기 기준 최고…진단키트 등 의약품 224.9%↑
중소벤처기업부

URL복사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 중소기업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이상 증가하며 상반기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은 565억 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21.5%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2010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반기 기준으로는 가장 많은 수준이다. 역대 최고치는 지난해 하반기로 542억 달러였다.
부산항 
지난해 11월 이후 중소기업 수출은 8개월 연속 증가해 코로나19 이전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 3개월은 연속 30% 내외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이에 따라 2분기 수출은 295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1.7% 증가해 분기 기준으로도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품목별로는 화장품이 17.1% 증가한 27억 1000만 달러로 반기 기준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수출 확대에 따라 전체 의약품 수출도 19억 8000만 달러로 224.9% 급증했다.

또 글로벌 전기차 보급 확대로 자동차부품 수출도 21억 2000만 달러로 26.1% 증가했다.

이 밖에도 반도체(45.5%), 반도체 제조용 장비(21.5%) 등이 두 자릿수 수출 증가율을 보였다.


국가별로는 미국과 독일에 대한 수출이 역대 최대였다.

대미 수출은 69억 8000만 달러로 15.0% 증가했다. 자동차부품과 인테리어 수요 증가에 따른 플라스틱 제품 수출 호조가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에 대한 수출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요에 힘입어 165.0% 늘어난 18억 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상반기 온라인 수출은 5억 6000만 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101% 늘었다. 온라인 수출은 지난해 1월부터 18개월 연속 증가하며 올해 상반기에 이미 지난해 수출액(7억 3000만 달러)의 77%를 달성했다.

온라인 수출 품목은 주로 화장품(38.7%), 의류(16.7%) 등 한류와 연관된 소비재였다. 수출 대상국도 일본(52.4%), 중국(18.1%), 미국(17.7%) 등 글로벌 온라인몰이 발달한 국가에 집중됐다.

오기웅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올해 상반기는 코로나19 극복 기대감으로 중소기업 수출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중기부는 중소기업 수출 호조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유망업종 중심으로 온라인·비대면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고 이번 추경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 물류 애로를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중소벤처기업부 글로벌성장정책과 044-204-7514



종합뉴스

더보기
내년 8월 준공 정부세종 신청사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한국방송/김국현기자] 내년 8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정부세종 신청사 명칭이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확정됐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입주공무원 의견수렴과 대국민 설문조사 등을 거쳐 정부세종 신청사 명칭을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정부세종청사 중앙동 및 기존청사 명칭과 위치.정부세종 신청사는 지난 2014년 정부세종청사가 준공된 이후 추가 이전한 기관의 청사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건립이 진행 중이다. 기존청사는 연면적 63만㎡에 35개기관이 입주해 현재 1만 2000명이 근무 중으로, 15개의 건물이 환상형으로 연결돼 ‘정부세종청사 1동~15동’으로 불리고 있고 정부세종2청사 16~17동은 이곳과 2.5㎞ 떨어져 있다. 연면적 13만㎡에 2000명 규모가 입주할 수 있는 신청사는 기존청사의 외곽에 둘러쌓여 중앙으로 위치해 있다. 이에 청사관리본부는 이용자의 인지성과 식별성이 좋은 명칭을 지정하기 위해 세종청사 입주공무원 의견수렴과 전국민 대상 설문조사, 사회·심리·통계·건축 분야 전문가 논의를 진행했다. 이 결과 2000여 명이 참여한 국민 선호도 조사결과와 신청사의 위치·형태 등의 특성을 반영해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명칭을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