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33.7℃
  • 구름많음강릉 30.0℃
  • 맑음서울 35.1℃
  • 구름많음대전 34.2℃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9.6℃
  • 흐림광주 31.7℃
  • 구름조금부산 31.6℃
  • 구름많음고창 32.6℃
  • 구름많음제주 31.6℃
  • 구름조금강화 33.2℃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2.2℃
  • 흐림강진군 31.3℃
  • 흐림경주시 32.0℃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피플

서울시, 사회적경제로 코로나19 극복방법 모색… 22~23일 사회적경제박람회

- 7월 22일(목)~23일(금), ‘사회적기업의 날’ 및 ‘협동조합의 날’ 맞아 온라인 박람회 개최
- 코로나19시대 사회적경제 역할과 대응법 찾는 ‘사회적경제분야 전문가 포럼’ 진행
- 사회적경제 기업 비대면 판로개척 위한 온라인 실시간쇼핑채널 ‘라이브 커머스’ 운영
- 박람회 기념해 25일(일)까지 사회적경제쇼핑몰 ‘함께누리’ 상품 20% 할인판매

URL복사

[서울/오창환기자] 코로나19 시대를 사회적경제 방식으로 슬기롭게 극복 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동시에 사회적 경제의 가치와 의미를 시민들에게 친근하게 알리는 자리가 마련된다.

 

서울시는 722(), 23() 이틀간2021 서울 사회적경제 온라인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

. 서울시는 사회적기업의 (71)과 협동조합의 날(7월 첫째 토요일)을 기념하기 위해 매년 7

회적경제주간을 진행하고 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행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번 박람회는 서울시와 사회적경제 4대 부문(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이 공동으

로 개최하며, 행사는 기념식 온라인포럼 라이브커머스 문화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

성된다.

 

<기념식>은 기념사와 축사 그리고 사회적경제 발전을 위해 노력한 유공자에 대한 표창수여식이 이

어진다.


유공자 표창은 지역 내 건강취약계층 돌봄모델을 구축한 함께걸음의료복지 사회적협동조합 코로나

19상황에서도 취약계층 고용을 늘린 회적협동조합 행복한돌봄 2개 기관과 결식우려 아동과 어

르신 공공급식을 추진하는 구로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김학근씨가 수상자들이다.

 

사회적경제 각 부문의 전문가와 우수기업을 만나볼 수 있는 <온라인 포럼>도 이틀간 진행된다

첫째 날(22)은 기조포럼을 시작으로 회적기업’, ‘협동조합분야 포럼이, 둘째 날(23)에는 

마을기업’, ‘자활기업분야포럼이 이어진다. 둘째 날 마지막 포럼은 전체 분야가 함께 참여하는 종

합포럼으로 마무리한다.

 

포럼은 코로나19 이후 사회적경제의 역할과 대응 방안 그린 뉴딜 정책에 대한 사회적기업의 접

근 전략 언택트 시대의 커뮤니티 비즈니변화된 사회의 시대정신과 사회적경제 등을 주제로 

전문가사회적경제기업인들의 발제와 토론 등으로 진행된다.

 

전문 쇼호스트가 다양한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소개하는 실시간 온라쇼핑 라이브커머스도 진행해 사

회적경제기업의 비대면 판로 개척도 와준다.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그립(Grip)’에서 박람회 기간동안 

에코, 과일청, 약초 조미료 등 다양한 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문화예술분야 사회적경제기업인 예술단체 담다4개 단체가 다양한 문화공연을 선보

박람회의 재미를 더한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박람회를 기념하기 위해 19()~25()까지 일주일간 사회적경제 온라인쇼핑

몰 함께누리(www.khnuri.co.kr)에서 20% 인기획전도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박람회 모든 행사는 유튜브(서울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 채널)를 통해 송출되며, 행사 공식 홈페

이지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행사 관련 자세한 정보는 ‘2021 서울 사회적경제 온라인박람회 공식 홈페이지’(www.사회적경제주간행

.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정 서울시 사회적경제담당관은 이번 박람회는 코로나19 시대에 사회적경제가 당면한 과제와 나

아갈 방향을 찾아보는 의미있는 시간이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많은 사회적경제기업의 새로

운 판로개척과 시민홍보를 위한 자리라며 앞으로도 사회적경제가 시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 

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