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0℃
  • 구름조금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6.0℃
  • 맑음대구 15.1℃
  • 맑음울산 16.1℃
  • 구름많음광주 19.0℃
  • 맑음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9.2℃
  • 흐림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15.3℃
  • 구름조금보은 12.5℃
  • 구름많음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9.5℃
  • 맑음경주시 14.7℃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사회

투신 시도자 구한 의용소방대원, ‘라이프 세이버’ 됐다

- 충남소방, 민간인 첫 라이프 세이버로 김인선‧이성민 대원 선정 -
- 지난 8월 18일 공주 금강교서 투신 시도하던 남성 구해 -

URL복사

[충남/이용필기자] 충남소방본부는 충남의 첫 민간인 라이프 세이버로 투신 시도자를 구해낸 여성의용소방대원들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도 소방본부는 이날 심의위원회를 열고 공주소방서 여성의용소방대 김인선이성민 대원을 라이프 세이버로 선정했다.

 

두 대원은 지난 818일 오후 636분쯤 공주시 금강교에서 순찰 중 난간에 위태롭게 기대고 있는 한 남성을 발견했다.

 

잠시 후 이 남성은 다리에서 뛰어내릴 것처럼 난간을 넘어섰고, 이를 발견한 대원들은 필사적으로 달려가 남성을 붙잡았다.

 

이어 대원들의 다급한 요청을 들은 시민들이 구조에 합세하고, 대원들의 계속된 설득과 시민들의 도움으로 남성의 투신 시도를 막아낼 수 있었다.

 

라이프 세이버는 긴박한 재난 현장에서 본인의 위험을 무릅쓰고 생명을 구한 이를 인증하고 우대하기 위해 도 소방본부가 3월 도입한 제도이다.

 

8119구조대원 8명이 첫 대상자로 선정됐으며, 민간인 신분으로는 두 대원이 처음이다.

 

김인선 대원은 의용소방대원으로서 주어진 임무에 충실했을 뿐인데 많은 응원과 격려에 이어 뜻깊은 인증서까지 받게 돼 매우 기쁘다도민을 위해 더 열심히 봉사하라는 의미로 알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변호사와 헬기 조종사·정비사·운항관제사, 소방관으로 재탄생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중앙소방학교(학교장 이영팔)는 지난 12일 중앙소방학교(충남 공주 소재) 대강당에서 법무·항공분야 신임소방공무원과정의 입학식을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법무·항공분야에 경력제한 공개경쟁 채용된 소방공무원을 대상으로 올해 처음 개설된 이 교육과정에서는 소방관계법규, 화재진압 기초전술 등 소방공무원으로서 갖추어야 할 기본 소양을 공통교육(9주)으로 이수하고 분야별 전문·심화교육(법무 15주, 항공 3주)도 이수하게 된다. 법무분야 입교자 3명은 변호사 자격 취득자들로 소방관계법 위반 사범을 단속·수사하는 소방특별사법경찰 업무, 재난대응 및 민원 관련 소송 수행, 소방공무원의 업무상 쟁송 지원 등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항공분야 입교자 15명*은 조종사 면허, 정비사 자격, 항공교통관제사 또는 운항관리사 자격을 취득한 후 소정의 실무경력을 쌓은 전문가들로 소방헬기 조종·정비·운항관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 조종사 4명, 정비사 5명, 운항·관제사 6명 이영팔 중앙소방학교장은“각 분야의 전문가 18명의 입교를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각자의 전문영역에 소방분야를 더하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소방관으로 재탄생하기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