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0.0℃
  • 흐림대전 16.1℃
  • 대구 16.5℃
  • 흐림울산 17.5℃
  • 흐림광주 18.1℃
  • 흐림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16.2℃
  • 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20.3℃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16.4℃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사회

예산署, 로맨스스캠 범죄 예방한 편의점주에 감사장

-편의점직원의 신속한 신고로 사기 피해 막아-

URL복사

[예산/이용필기자] 예산경찰서(총경 이미경)924일 관내 편의점 직원의 신속한 신고로 로맨스스캠

(연인사기) 피해를 예방한 것과 관련, 해당 편의점을 직접 방문해 점주 이모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하고 

격려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5일 읍내상설시장에 위치한 CU편의점에서 50대 남성이 60만원 상당의 기프트카드를 구매하려고 하자, 고액의 기프티카드 구매를 이상하게 여긴 점주가 결제를 미룬 뒤 바로 경찰에 신고, 이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남성을 설득하여 피해를 예방하였다.

이 남성은 얼마전부터 카카오톡으로 시리아 파병여군이라는 불상자와 SNS상에서 서로 대화를 주고받던 중 택배보관비와 관세 등 명목으로 기프트카드를 구매하여 일련번호를 전송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타지역 편의점에서 이미 구매한 기프티카드(700만원 상당)와 함께 전송하기 위해 추가구매하려고 했던 것으로, 점주의 신속한 판단과 신고로 피해를 당하지 않았다.

이미경 예산경찰서장은 경찰의 선제적 예방 홍보활동과 지역 주민이 내일처럼 동참하여 협조해 준 덕분에 범죄피해를 사전예방할 수 있었다며, 경찰과 주민들이 합심하여 범죄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으며,

최근 자신을 군인 등 외국인으로 소개하며 SNS로 친구를 신청하는 경우 로맨스스캠이 목적이 경우가 많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양육비 계속 지급 안 한 2명 출국금지…제도 시행 후 첫 사례
[한국방송/김은숙기자] 감치명령 결정에도 불구하고 양육비 채무를 이행하지 않은 채무자 2명이 출국 금지 대상이 됐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5일 제20차 양육비이행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양육비 채무를 이행하지 않은 양육비 채무자 2인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양육비 이행확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 이후 여성가족부가 양육비 채무자에 대해 출국금지를 한 첫 사례다. 출국금지된 양육비 채무자 2인은 지난 7월 13일 이후에 법원으로부터 감치명령 결정을 받았음에도 현재까지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았다. 채무자 김모씨는 1억1720만원, 홍모씨는 1억2560만원을 미지급했다. 또 채권자로부터 출국금지 신청이 접수된 후 즉시 절차에 착수해 10일간의 의견진술기회를 부여했고 그 기간 동안 별다른 의견을 제시하지 않아 출국금지에 이르게 됐다. 여가부는 지난 7월 13일부터 시행된 양육비 채무 불이행자에 대한 출국금지, 운전면허정지 등 새로운 제재가 양육비 이행에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하며, 신속하고 적극적인 조치를 통해 미성년자녀의 안전한 양육환경이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또, 여가부는 현재 채무가 5000만 원 이상이거나, 3000만 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