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7.0℃
  • 흐림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4.9℃
  • 구름많음대구 25.3℃
  • 박무울산 25.5℃
  • 흐림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7.1℃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5.8℃
  • 구름조금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수소충전소 1년 만에 2배 넘게 늘어 ‘100호기’ 준공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설치…올해 말까지 180기 구축
내년까지 310기…2025년까지 기초지자체마다 1기 이상
환경부

URL복사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지난해 상반기 전국에 45기였던 수소충전소가 1년 만에 100기를 달성해 두 배 넘게 확충됐다.

환경부는 올해 말까지 수도권에 모두 50기 이상, 전국에 180기 이상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고 내년까지는 전국에 310기의 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구축된 100호기 수소충전소를 기념하는 온라인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9일 이같이 밝혔다.

수소차가 많은 수도권은 지난해 상반기까지 13기(1기당 차량 196대)에서 올해 상반기까지 30기(1기당 차량 173대)로 증가했다.

서울의 경우 국회 충전소에 일 평균 90대 이상 이용자가 집중되는 충전 불편을 겪었으나, 올해 3월 양재충전소 재개장으로 충전수요가 분산되고 대기시간이 줄어들었다.

수도권까지 장거리 충전을 해야 했던 강원지역은 지난 1월 춘천휴게소, 이번달 초 춘천 동내 충전소가 문을 열어 지역 내 수소차 운전자들의 불편이 개선됐다. 또한 속초 장사에 수소충전소가 지난 27일 개장해 영동지역 수소차 이용자들의 불편도 해소됐다.

환경부는 지난해부터 수소충전소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이에 따라 이용자 편의도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환경부가 주도해 지난 14일부터 수소충전소 건축허가, 고압가스제조허가를 의제 처리하고 있으며, 수도권 LPG 충전소 부지 등에 조속히 10기를 추가 구축하는 사업도 추진 중이다.

환경부는 오는 2025년까지 기초지자체마다 최소 1기 이상 수소충전소를 세우는 등 전국적으로 균형 있게 구축해 어느 지역에서나 편리하게 수소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이용자들의 체감도를 조사한 결과, 체감도가 개선됐다고 전했다. 설문조사 결과, 설문 참여자 269명 중 63%(170명)가 ‘작년보다 수소충전소가 늘었다’고 응답했으며, 31%(83명)가 충전소 이용거리가 작년보다 ‘줄었다’고 응답했고, 33%(87명)가 충전 대기시간도 ‘10분 줄었다’라고 응답했다.

경기도 화성시에 거주하는 강OO 씨는 “2019년 11월 수소차 구입 이후 초기에는 가까운 충전소가 없어 불편했으나, 최근 화성시청과 화성종합운동장 내 수소충전소가 생기면서 이제는 편리하게 수소차를 운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수소충전소 100호기 기념행사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 화성시, 한국가스안전공사, 넥쏘카페 등 관계자가 참석하고, 온라인 채널명 ‘유튜브 환경부 뉴스룸’을 통해 생중계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온라인 행사 참석자들은 대한민국과 세계를 잇는 공항에 100번째 수소충전소가 구축된 것을 축하하고, 친환경 수소 이동수단(수소 모빌리티) 확산과 탄소중립 비전 실현의 응원 메세지도 공유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수소충전소 100호기 온라인 준공식에서 “앞으로 가야 할 길을 생각하면 그동안의 성과에 머무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생활 주변에서 자주 보이는 수소차가 대표하듯 탄소중립 사회는 먼 미래가 아니며, 오늘 수소충전소 100호기 준공식을 계기로 더 높은 도약을 위해 우리 모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의: 환경부 수소모빌리티혁신추진단 044-201-6884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희귀·난치질환의 재생의료 접근성 제고 민관협의 포럼 출범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희귀·난치질환의 재생의료 접근성 제고 논의 민관협의 포럼(이하 ‘포 럼’)」 제1차 회의를 7월 30일(금) 13:30에 비대면 영상회의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지난 6월 4일 개최된 ‘제2차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정책심의위원회’의 논의를 반영 한 것으로, 환자단체, 소비자단체, 임상전문가 등 의료계, 첨단바이오의약품 연구기업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전문 가그룹의 의견을 수렴하고, 실질적 논의를 단계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관계부처도 참여하는 사회적 논 의 기구를운영해 나가기로 하였다. * 참고: `21.6.4.(금) 보도자료 “글로벌 재생의료 강국을 향한 범부처 실행 계획 확정” 재생의료 치료 또는 치료제*는 희귀·난치질환의 혁신적 치료법으로 주목받고 있으나, 희귀·난치질환의 경우 상업적 투자 및 개발 유인이 낮아 허가된 수가 많지 않고, 허가된 치료제도 기존 의약품보다 고가 인 만큼 약가 부담이 있다. * 재생의료 치료 및 치료제 : 사람의 신체 구조·기능을 재생, 회복, 형성하거나 질병을 치료, 예방하기 위하 여 인체세포등을 이용하여 실시하는 세포치료·유전자치료·조직공학치료 및 세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