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3 (금)

  • 맑음동두천 34.1℃
  • 구름많음강릉 32.1℃
  • 구름조금서울 35.7℃
  • 구름조금대전 34.3℃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0.7℃
  • 구름많음고창 33.7℃
  • 흐림제주 29.0℃
  • 맑음강화 32.6℃
  • 구름많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흐림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30.8℃
  • 구름조금거제 29.9℃
기상청 제공

경제

‘G-FAIR 중국’ 22일 개막‥도내 60개사, 원격으로 대륙시장 공략

○ 경기도, 22일 ‘2021 G-FAIR 중국’ 개막… 22~24일 사흘간 중국 현지에서 개최
- 중국 유명 전시회와 연계, 실제 G-FAIR관 구축해 방문객들과 대면 상담 진행
- 도내 수출 유망기업 60개사 국내에서 원격으로 전시회 참가, 온라인 화상상담 병행

URL복사

[경기/최연우기자] 경기도는 ‘2021 경기우수상품해외전시회(지페어) 중국을 중국 상하이 푸동 지역에 위치한 신국제박람회장(SNIEC) N5관에서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지페어 중국은 경기도가 중국에서 개최해온 9번째 지페어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한 원격전시회 방식으로 열린다.

현지 전시장에 경기도관을 마련해 경기도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전시하고, 동시에 화상상담 부스를 매개로 직접 만남이 어려운 국내 참가 기업과 현지 바이어 간 비대면 수출상담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현지 경기도관은 매년 9만여 명이 찾는 중국 대표 전시회 중 하나인 115회 중국 일용품 소비재 무역박람회(CDATF)’와 연계돼 많은 현지 바이어들이 경기도 중소기업 제품에 큰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현지 전시관은 중국 내 4개 경기비즈니스센터(GBC 상하이, 션양, 광저우, 충칭) 소속 직원 및 통역원들이 운영 및 지원을 담당하며, 도내 기업을 대신해 방문 바이어를 응대하고 기업 제품을 홍보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번 지페어에 참가하는 경기도 기업은 총 60개사로, 중국 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K-뷰티, 헬스, 유아용품, 식품 등의 제품을 앞세워 판로개척에 나선다.

도는 이들 참가기업의 실질적인 상담 성과 제고를 위해 원격전시장 내에 화상상담장을 마련하고 현지 바이어들과의 온라인 1:1 화상상담 병행 지원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메이투안(美团)’, ‘왕이얀씨엔(网易严选)’과 같은 중국 내 대형 전자상거래 플랫폼 기업과 광저우 지역 유통업체인 빵샹 트레이딩(广州邦尚贸易有限公司)등이 주요 바이어로 참여하며, 전시 기간 전후로 300여 개 사가 넘는 바이어가 우리 참가기업들과 화상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이번 행사에는 중국 알리바바그룹 산하 e-커머스 비즈니스 플랫폼인 티몰 글로벌(Tmall Global)’도 바이어로 참여, 지페어 참가기업 중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에 가능성이 높은 17개사와 온라인 입점상담을 갖는다.

이밖에 도는 전시 기간 중 국내에 있는 참가기업과 전시장에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원격지 바이어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지페어 현장을 라이브로 중계할 계획이다.

또한 22일과 23일 양일간 4명의 왕홍(중국 인플루언서)’을 전시장으로 초청, 하루에 15개사의 제품을 직접 시연하고 시연 장면을 생중계하는 등 대륙 소비자들을 상대로 온라인 홍보 마케팅을 실시하게 된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코로나19의 재확산 속에서 중소기업의 수출환경이 또 한 번의 도전을 맞고 있다면서, “이번 지페어가 막혀 있는 수출판로를 개척하고 새로운 시장을 모색하는 기업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며 양질의 수출지원으로 중국시장 수출확대에 지속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번 ‘G-FAIR 중국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통상진흥팀(031-259-6139)으로 문의하면 된다.




종합뉴스

더보기
내년 8월 준공 정부세종 신청사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한국방송/김국현기자] 내년 8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정부세종 신청사 명칭이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확정됐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입주공무원 의견수렴과 대국민 설문조사 등을 거쳐 정부세종 신청사 명칭을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정부세종청사 중앙동 및 기존청사 명칭과 위치.정부세종 신청사는 지난 2014년 정부세종청사가 준공된 이후 추가 이전한 기관의 청사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건립이 진행 중이다. 기존청사는 연면적 63만㎡에 35개기관이 입주해 현재 1만 2000명이 근무 중으로, 15개의 건물이 환상형으로 연결돼 ‘정부세종청사 1동~15동’으로 불리고 있고 정부세종2청사 16~17동은 이곳과 2.5㎞ 떨어져 있다. 연면적 13만㎡에 2000명 규모가 입주할 수 있는 신청사는 기존청사의 외곽에 둘러쌓여 중앙으로 위치해 있다. 이에 청사관리본부는 이용자의 인지성과 식별성이 좋은 명칭을 지정하기 위해 세종청사 입주공무원 의견수렴과 전국민 대상 설문조사, 사회·심리·통계·건축 분야 전문가 논의를 진행했다. 이 결과 2000여 명이 참여한 국민 선호도 조사결과와 신청사의 위치·형태 등의 특성을 반영해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명칭을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