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8.7℃
  • 서울 20.3℃
  • 대전 20.4℃
  • 흐림대구 18.6℃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18.5℃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22.2℃
  • 흐림강화 18.8℃
  • 흐림보은 18.3℃
  • 흐림금산 19.7℃
  • 흐림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경제

해외 과학인재 유치 활성화…한미 과학기술 인적교류 확대

과기부, ‘해외우수과학자유치사업Plus’ 연구자 등과 간담회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URL복사
[한국방송/이명찬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해외인재 유치를 활성화하고 한미 정상회담 후속 과학기술 분야 인적교류를 확대하기 위한 행보에 나섰다.

과기정통부는 용홍택 제1차관이 10일 해외우수과학자유치사업Plus 참여 연구자 및 대학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해외인재 유치 사업의 성과를 점검하고,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과학기술 분야 전문인력 교류 확대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외우수과학자유치사업Plus는 인공지능 등 신산업분야 핵심 연구자를 국내 연구기관이 정규직으로 영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정부는 지난해 구글 인공지능 전문가, 하버드의대 신약개발 연구자, 미시간 대학 전임교원 등 세계 최우수 연구자를 유치했으며, 이들이 국내에서 헬스케어 인공지능 원천기술 개발, 환자맞춤형 신약개발 허브 구축 등 신산업 분야의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해외우수과학자유치사업Plus 참여 연구자 및 서울대학교, KAIST 등 대학 관계자들은 국가 간 인재 확보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보다 적극적인 인재유치 정책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특히 연구자들은 해외인재 유치 사업 참여 관련 애로사항, 한국과 미국의 연구 환경의 차이점 등을 공유하면서 해외 우수 연구자가 국내에 쉽게 정착할 수 있는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참석자들은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인공지능, 바이오, 반도체, 수소에너지 등 주요 과학기술 분야의 전문가 간 교류 확대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학 관계자들은 양국 간 활발한 교류를 통해 신흥기술 분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비자 제도 개선, 미국 우수 연구기관과의 공동연구 확대 등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용홍택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우리나라가 최우수 과학기술 인재 보유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해외 핵심 인재 유치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 정상회담을 기회로 삼아 양자기술과 같은 차세대 원천기술의 공동연구와 연구자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는 등 국제협력을 강화해 우리나라의 신산업 분야 연구 역량이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인재양성과 044-202-4834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