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1 (금)

  • 흐림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25.9℃
  • 흐림서울 21.0℃
  • 흐림대전 22.5℃
  • 대구 21.1℃
  • 울산 20.4℃
  • 흐림광주 22.2℃
  • 부산 19.6℃
  • 흐림고창 22.2℃
  • 제주 21.5℃
  • 흐림강화 18.6℃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피플

[웹툰] 6·10 민주항쟁 이한열 열사의 일기

웹툰으로 보는 역사
행정안전부

URL복사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국민권익위, '법과 원칙'에 따라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등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실시
[한국방송/오창환기자]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지난 3월 30일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소속 국회의원 및 그 가족 등 총 816명에 대한 부동산거래 전수조사 요청서를 접수받은 후 4월 1일 특별조사단을 구성, 부동산 거래 위법사항을 조사해 이번 달 7일 그 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국민권익위는 검사장 출신인 이건리 부패방지 분야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을 단장으로 조사에 착수했으나 3년 임기가 만료돼 법제처 출신 김태응 상임위원으로 단장을 교체해 조사를 계속해왔다. 특별조사단 부단장에는 여당과 야당에서 추천한 비상임위원 각 1명, 조사자문에는 국민권익위 파견 현직 부장검사가 참여하고, 국민권익위 조사관, 변호사, 검찰, 경찰, 국방부 헌병 출신 조사관 등 총 30여명이 이번 조사에 참여했다. 특별조사단 조사관 전원은 정부세종청사 국민권익위의 독립된 공간에서 조사기간 동안 조사 일체에 대한 비밀준수서약서를 제출한 후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사에 임했다. 이후 국민권익위의 최고 의결기구인 전원위원회는 이번 달 7일 조사결과를 최종 의결 승인했다. 국민권익위 전원위원회는 위원장(불출석), 부위원장, 상임위원, 대통령·대법원·국회 등에서 추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