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8℃
  • 흐림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8.5℃
  • 맑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6.0℃
  • 맑음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4.8℃
  • 흐림금산 26.8℃
  • 맑음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2.2℃
  • 구름조금거제 23.8℃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2021 세계유산축전, 백제역사유적지구에 예술작품을!

- 오는 6월 18일까지 충남지역작가 및 단체 공모 -

URL복사

충남문화재단(대표이사 직무대리 이도균)은 지난 62일부터 오는 618일까지 2021 세계유산축전의 일환으로 추진되는설치미술 백제의 꿈프로그램에 참여할 시각예술분야 충남지역작가 및 단체 공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설치미술 백제의 꿈은 문화유산과 예술의 결합을 통해 새로운 작품을 창작하고,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 내 시그니처로 활용하여 인지도 향상 및 접근성을 강화하고자 추진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공모는 <흐름: 백제로 향하는 길>이란 주제로, 공모유형은 총 3종류로 공공시설물 활용형, 문화유산 아트 제작형, 아트쉽터 조성이며, 공주시 5개 장소, 부여군 5개 장소에서 각각 5건 씩 총 10건을 선정하여 축전기간 동안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의 응모대상은 동·서양 시각 예술 전 분야 (회화, 설치미술, 공예, 조소, 미디어·복합매체, 건축·조경 등)의 전문작가이며, 충남문화재단 누리집(www.cacf.or.kr)에서 서식을 다운받아 신청서를 제출하면 총 3차례 선정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한다.

 

최종 선발된 10()은 총10곳의 장소에 건당 1천만 원에서 25백만 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창작 및 조성용역에 참여하게 된다.

 

이도균 충남문화재단 대표이사 직무대리는 이번설치미술 백제의 꿈공모에 충남 예술인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 “충남의 세계문화유산과 연계하여 지역의 작가들이 창출할 결과물들이 세계유산축제의 시그니처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공모내용은 충남문화재단 누리집(www.cacf.or.kr) 또는 충남문화재단 사업기획팀(041-630-2934)로 문의하면 된다




종합뉴스

더보기
열차 내 여객안전 위한 금지행위, 보다 쉽고 정확하게 안내하겠습니다
[한국방송/이광일기자] 23일부터 전국의 지하철·철도역사, KTX 등에서 ‘열차 내 금지행위’ 관련 안내영상, 유인물, 방송 등을 만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여객열차에서의 금지행위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보다 정확하고 편리한 안내를 위한 내용을 담은 「철도안전법」 개정안이 6월 23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철도안전법」에 따른 금지행위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알기 어려워, 그에 따른 승객과 승무원 간의 실랑이 등 다툼의 원인이 된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철도운영사가 열차 내 금지행위를 승객에게 안내하도록 함으로써 승객안전을 강화하는 취지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 전국 18개 철도운영기관은 철도역사와 열차에서 이용객을 대상으로, ① 방송 ② 안내문 ③ 기타 홍보물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열차 내 금지행위와 위반 시 과태료 등 처벌 수위를 정확히 안내한다. 홍보물은 국민들에게 친숙한 캐릭터인 “뽀로로”를 활용하였으며, 열차에서 일어나는 법 위반상황을 애니메이션 형태로 제작하였다. 특히, 철도안전 홍보물 최초로 교통약자(청각장애인 등)를 위한 수어영상을 포함해 열차를 이용하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