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 (수)

  • 맑음동두천 18.7℃
  • 흐림강릉 19.4℃
  • 맑음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21.5℃
  • 흐림대구 18.2℃
  • 울산 18.9℃
  • 구름조금광주 20.1℃
  • 흐림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20.1℃
  • 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19.9℃
  • 맑음보은 19.7℃
  • 구름조금금산 20.6℃
  • 맑음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18.1℃
  • 맑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사회

안산시, 6월부터 주택 임대차 신고제 시행

보증금 6천만 원 또는 월차임 30만 원 초과 계약 대상

URL복사
[안산/이명찬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다음달 1일부터 주택 임대차 계약 시 계약 당사자가 임대료 등 주요 계약내용을 의무적으로 신고하는 ‘주택 임대차 신고제’를 전격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주택 임대차 신고제는 임차인의 권리를 한층 더 강화해 보호하고 임대차 시장 투명성 제고를 위해 마련된 정책으로, 임차인은 지역 내 전·월세 실거래 정보를 한눈에 알 수 있으며, 신고와 동시에 확정일자가 자동 부여돼 임대차 계약 신고만으로 세입자 권리를 보호받을 수 있게 된다.

신고대상은 주택임대차보호법 상 주택으로 임대차 보증금 6천만 원 초과 또는 월차임 30만 원 초과 임대차 계약 시 계약당사자가 공동으로 계약 체결일로부터 30일 이내에 계약내용을 의무적으로 신고해야 한다.

신고의무는 계약내용 변경이나 해제 시에도 해당되며, 미신고 또는 거짓신고를 할 경우 100만 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다만 신규제도 시행에 따른 일반 시민들의 적응기간을 고려해 시행일로부터 1년 동안 계도기간을 둘 예정이다.

방법은 임대한 주택의 소재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직접 신고하거나,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http://rtms.molit.go.kr)을 통해 수수료 없이 온라인으로 신고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주택 임대차 신고제 시행으로 임차인 권리보호 강화와 주택임대차시장의 투명성을 제고해 건전한 부동산 거래질서 확립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주택 임대차 신고 콜센터(1588-0149) 또는 해당 동 행정복지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종합뉴스

더보기
오스트리아 대통령도 기자도 “한국은 코로나 극복 세계 챔피언”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알렉산데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세계 챔피언이라고 할 수 있다. 방역 조치와 코로나의 통제 등에 대한 챔피언이라고 할 수 있다”고 극찬했다. 판 데어 벨렌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오스트리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이번 회담에서는 양국 간의 관계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이슈, 코로나 팬데믹이라든가 기후변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며 이같이 밝혔다. 판 데어 벨렌 대통령은 “중요한 것은 사람과 사람 간의 관계가 코로나 전처럼 활발해져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도 문 대통령과 회담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문 대통령께 축하드리고 싶은 것은 (한국은)코로나를 잘 극복해 나갔다는 점”이라고 말했다.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총리실에서 세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확대회담을 마친 뒤 회담 결과 관련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특히 질의응답 시간에 한 오스트리아 기자가 문 대통령에게 “한국은 코로나 팬데믹 극복을 위한 월드 챔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