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19.9℃
  • 구름조금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1.7℃
  • 구름조금광주 28.6℃
  • 구름조금부산 24.6℃
  • 맑음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27.4℃
  • 구름많음강화 18.5℃
  • 맑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조금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0.8℃
  • 구름조금거제 23.9℃
기상청 제공

피플

코로나19 속에서 국민들 스스로 숲문화 만들어

국립산림과학원, 빅데이터로 나무와 숲의 새로운 가치 찾아

URL복사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내 초록공간은 이용률이 51% 증가하는 등 도시민의 여가 및 야외활동 장소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코로나19 이후 숲, 강변, 공원, 보행로 등 도심 속 초록공간의 관심도 증가 및 이용 문화가 변하고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번 연구(채진해 박사, 국립산림과학원)는 2016년 8월∼2021년 7월까지 서울시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8개 초록공간(관악산, 남산, 한강공원, 양재천, 서울숲, 올림픽공원, 서울로7017, 경의선숲길)을 대상으로 국내 대표 포털사이트인 네이버의 블로그 게시물 1,030,152건의 빅데이터를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 코로나19 이후 수목이 풍부하고 자연성이 높은 초록공간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였고, 문화 행사 및 대규모 활동에서 자연 감상, 휴식?힐링 및 소규모 활동으로 주요 키워드가 변화하였다.

다양한 초록공간 중에서 숲은 하이킹(4.59%), 운동(4.10%), 자연 감상(3.08%), 강변은 텐트(6.49%), 피크닉(3.74%) 등이 새롭게 등장하거나 증가하였으며, ‘나무’와 ‘꽃’, ‘산책’ 은 공통적으로 증가하였다.

코로나19와 연관한 초록공간의 주요 관심 주제는 자연 감상 및 활동이 공통적으로 나타났고, 코로나19와 연관된 키워드는 숲에서는 일상, 건강, 행복, 강변에서는 안전, 놀이, 일상이 유형별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통해 펜데믹 시대에 국민들은 능동적이고 자발적으로 숲에 더 다가가는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으며, 초록공간이 불안한 사회적 분위기에서 개인의 평온한 삶을 위한 일상 공간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서울시가 주최한 제8회 서울연구논문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SCOPUS 학술지인 인간환경식물학회(Journal of People, Plants and Environment) 24호 4권(2021년 8월호)에 게재되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휴먼서비스연구과 서정원 과장은 “코로나19 이후 변화되고 있는 새로운 숲문화를 국민들이 안전하고, 일상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사장 부인이 괴롭혀도 ‘직장 내 괴롭힘’…1000만원 이하 과태료
[한국방송/오창환기자] 정부가 직장 내 괴롭힘 제재 대상이 되는 사용자의 친족 범위를 사용자와 4촌 이내의 혈족·인척 등으로 규정하고 10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또한 재직자 대지급금 제도를 신설해 대지급금 지급 대상 근로자 기준을 마련하고, 사업주의 건강장해 보호조치 대상을 기존 ‘고객응대근로자’에서 ‘모든 근로자’로 확대한다. 고용노동부는 6일 이와 같은 내용을 담고 있는 근로기준법 시행령과 임금채권보장법 시행령, 외국인근로자의 고용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산업안전보건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 근로기준법 시행령(시행일 : 2021년 10월 14일)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오는 14일부터 직장 내 괴롭힘을 행한 사용자와 사용자의 친족인 근로자에 대해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또한 시행령에서는 직장 내 괴롭힘 제재 대상이 되는 사용자의 친족의 범위를 사용자의 배우자와 4촌 이내의 혈족, 4촌 이내의 인척으로 규정했다. 아울러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객관적 조사 실시와 비밀누설 금지 등 사용자의 조치 의무사항을 위반한 경우에도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특히 시행령에 조치 의무사항 위반

배너